문화

‘K-콘텐츠’에 힘주는 정부...1조 펀드 조성·콘텐츠 제작비 세액 공제 확대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4-03-13 18:30:46

    제작사 IP 확보 강화·OTT 해외진출 지원

    정부가 경쟁력 있는 고품질의 대형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기 위해 향후 5년간 1조원대 민관 합동 전략펀드를 조성한다. 더불어 제작비의 최대 30%까지 세금을 공제해 콘텐츠 제작사의 부담을 완화한다.

    ▲ 정부가 K-콘텐츠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향후 5년간 1조원대 민관 합동 전략펀드를 조성한다. 사진은 2023년 8월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 국제방송영상마켓(BCWW)'을 찾은 관람객이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무총리 산하 미디어·콘텐츠산업융합발전위원회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미디어·콘텐츠 산업융합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1조원대 K콘텐츠 펀드 조성, 최대 30%까지 국내 콘텐츠 제작 세액공제 지원 등이다.

    'K-콘텐츠·미디어 전략펀드'(이하 전략펀드)는 올해 총 6천억원(모펀드 2천억원+민간자금 4천억원) 조성을 시작으로 2028년까지 총 1조200억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콘텐츠 기획 단계에서 융자받도록 보증하는 '콘텐츠 IP 보증', 수출 맞춤형 보증을 제공하는 '수출 특화보증'도 신설한다.

    영상콘텐츠 제작비 세액공제율은 올해부터 최대 30%까지 확대됐다. 제작비의 기본 세액공제율을 2~5%p 상향해 대기업과 중견기업, 중소기업의 기본 공제율을 각각 5%, 10%, 15%로 올렸다.

    또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특화 제작지원 등 IP 확보를 조건으로 한 사업을 올해 537억원 규모로 확대하고, 고양시에 창작과 연구개발(R&D) 등이 집약된 IP 융복합 클러스터도 구축한다.

    또한 중소·중견기업이 영상콘텐츠 문화산업전문회사에 출자해 제작에 사용한 금액에도 세제 혜택(3%)을 신설했다.

    또한 정부는 국내 OTT와 콘텐츠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해외 비즈니스센터 등 현지 거점을 2027년까지 50곳으로 확대한다. 기존 한류협력위원회를 확대 개편해 4월 K-콘텐츠 수출협의회를 출범한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46178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