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소식

“강진만 생태공원을 월드클래스 국가정원으로”… 731억원 투입 명소화 박차


  • 방계홍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3-11-24 13:50:07

    ▲ 강진만 생태공원 전경 © 강진군

     강진만 생태 국가정원 조성 위한 기본구상 수립 토론회

    ‘강진만 생태공원을 월드클래스 국가정원으로 조성합시다.’

    강진군이 지난 21일 강진만 생태홍보관 2층에서 ‘강진만 생태 국가정원 조성을 위한 기본구상 수립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정원진흥실 남수환 부장, 동국대 홍광표 명예교수, 나사렛대 박미옥 교수 등 조경, 생태,정원 분야의 전문가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재까지 추진해 온 강진만 생태 국가정원 기본구상 수립 내용을 심도 있게 토론해 미흡한 사항을 개선하고 보완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현재 강진군은 국가정원 조성과 관련해 지방정원 조성사업을 추진 중으로 국·도비 포함 90억의 사업비를 들여 2024년 6월에 준공하고 지방정원 등록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강진만 생태 국가정원 지정을 받기 위해서는 수목원·정원의 조성 및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방정원 운영실적 3년, 조성면적 30ha, 5가지 테마 구성까지 총 3가지의 필수 요건을 갖춰야 한다.

    강진만 생태 국가정원 조성을 위한 기본구상 수립 단계에서 관광객을 끌어들일 수 있는 미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국가정원 등록을 위한 행정적, 강진만의 고유한 자연생태계를 보존할 수 있는 환경적, 그리고 정원산업을 통해 지역소득을 증대할 수 있는 경제적 요소 등 복합적인 사항들을 담아내야 하기에 강진군은 그 어느 때보다 각별하고 신중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강진만의 잠재적 자원을 최대한 부각시켜 강진의 미래 먹거리를 창조하기 위해 강진군은 지난 2015년부터 강진만 생태공원에 22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큰고니와 짱뚱어 등 자연생태계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생태탐방로 설치를 시작으로 어린이와 가족들이 체험하고 쉴 수 있는 생태놀이터 및 체험학습장을 조성했다.

    강진만 생태계의 서식환경 개선 및 복원을 위한 도시생태축 복원사업과 어린이 놀이공원 및 강진만 노을경관 조성사업인 도보다리 설치 등 강진만 생태공원에 총 73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정원 분야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차별화된 강진만 생태 국가정원이 탄생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며 “현재 강진만 생태공원에서 이뤄지고 있는 일련의 공사 등은 국가정원으로 가는데 초석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방계홍 기자 (chunsapan2@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45298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