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외상값, 즉시 현금화 가능합니다”..대한상의, 국민이 제안한 아이디어 사업화 ‘첫 결실’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6-16 15:30:31

    ▲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뒤로 신한은행 본점 건물이 보인다. © 베타뉴스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중소기업의 오랜 염원인 매출채권을 활용한 조기 현금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신한은행, 더존비즈온과 함께 ‘중소기업 매출채권 팩토링 및 디지털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16일 더존비즈온 을지로 본사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매출채권 팩토링’은 상거래로 발생한 외상매출채권을 신용만으로 즉시 현금으로 회수할 수 있는 서비스로 지난 2021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진행한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에서 입상한 아이디어다. 올해 초 아이디어의 CEO를 찾는‘사업화챌린지’를 거쳐 사업화를 위한 첫 결실이 이번 협약이다.

    이번 MOU로 세 기관은 상의 회원사 대상으로 ‘매출채권 팩토링 지원 및 우대금리 적용’ 외에도 중소기업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디지털 중심의 업무혁신 솔루션’도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상의는 국가발전 프로젝트 아이디어의 사업화 과정을 다큐로 제작하여 다음 달 초에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사업화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기업인들의 감동적이고 때론 사실적인 성장과 역경의 스토리를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대한상의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번 협약식에 참석한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우리경제가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유동성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가 출시되어 뜻깊다”면서 “전국의 상의 회원사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베타뉴스 유주영 기자 (boa@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