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소식

이용섭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습니다”


  • 이완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4-16 10:51:15

    ▲이용섭 광주시장 예비후보는 16일 세월호 참사 8주년을 맞아 진도 팽목항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이용섭 후보 선거사무소

    이용섭 광주시장 예비후보, 세월호 참사 8주년 팽목항 찾아 추모

    [베타뉴스=이완수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예비후보는 16일 세월호 참사 8주년을 맞아 새벽에 진도 팽목항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이용섭 후보는 팽목항 방문 후 SNS에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다시, 4월16일이다.? 밤새 뒤척이다가 이른 새벽 팽목항으로 향했다”며 “8년이 지났는데도 아이들을 만나러 가는 길은 여전히 가슴 먹먹하다. 어른으로서 너무나 부끄러웠고 미안했던 그날의 기억이 생생하다”고 말했다.

    이어 “‘별이 된 아이들’이 “오늘의 대한민국은 안전합니까?라고 묻는다“면서 아직도 우리 주변에 크고 작언 안전사고들이 자주 발생하고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이용섭 광주시장 예비후보는 16일 세월호 참사 8주년을 맞아 진도 팽목항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이용섭 후보 선거사무소

    이용섭 후보는 “사회 곳곳에 만연해있는 안전불감증을 뿌리 뽑고, 안전시스템을 구축하며, 사람 중심의 세상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면서 “안전이 우리 사회의 기본이 되고, 문화가 될 때까지 세월호가 남긴 교훈을 가슴 깊이 새기며 안전 광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부끄럽지 않은 어른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이용섭 후보는 “시민 개개인과 공동체의 안전과 행복을 온전히 지켜낼 때 ‘더 크고 더 강한, 사람의 나라 광주’도 완성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그 무엇보다 용납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베타뉴스 이완수 기자 (700news@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32642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