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코레일·철도연·현대로템, '한국형 2층 고속열차' 개발 MOU 체결


  • 이현석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6-11-15 00:46:03

    현대로템은 10일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 서울 사옥에서 코레일,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및 현대로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형 2층 고속열차'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형 2층 고속열차 개발은 2017년까지 300km/h급 시제 차량 2량의 제작과 시운전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며 현대로템은 시제 차량의 설계·제작 및 유지보수를, 코레일은 시운전을, 철도연은 차량의 시험계측 및 주행안전성 해석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일정대로 개발이 완료될 시 실제 차량 제작에는 5년 가량이 소요되어 2023년경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로템은 2012년 430km/h급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HEMU-430X’을 성공적으로 개발한 경험을 바탕으로 2층 고속열차 개발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 ©

    ▲한국형 2층 고속열차 조감도 (사진제공:현대로템)


    2층 고속열차는 단층인 KTX-Ⅰ(931석)보다 50% 이상 늘어난 1404석의 좌석을 배치할 수 있는 등 수송 효율이 뛰어나기 때문에 한정된 선로용량을 극복함과 동시에 경부선, 호남선 등 승객 수요가 많은 노선에서의 좌석 부족 현상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고속열차 제품군 확대로 연평균 9조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세계 고속열차 시장 진출에도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

     

     


    베타뉴스 이현석 (pdfman@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65010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