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행자부,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 정비시범사업'에 특별교부세 20억 지원


  • 이현석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6-09-08 17:39:33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가 "최근 급속하게 늘어나고 있는 자전거 사고로부터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도심 생활형 자전거 이용지역을 중심으로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 정비시범사업’에 특별교부세 20억 원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는 자전거와 보행자가 함께 통행할 수 있도록 분리대 등 시설물을 이용해 차도와 구분하거나 별도로 설치한 자전거도로로써 전국 자전거도로의 대부분(76%)을 차지하고 있으나 도로 폭이 좁고 버스승강장, 가로수, 전봇대, 상품진열대 등 방해물이 많아 자전거는 물론 보행자에게도 많은 불편을 초래해 왔다.

    행정자치부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6월부터 8월까지 두 달간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 정비시범사업'을 공모한 결과, 공모 신청한 37개 지역을 대상으로, 사고위험, 사업효과, 자전거 통행량, 지자체 정비의지 등에 대해 자전거단체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서류심사와 현지실사를 통해 최종 10개소를 선정하였다.

    정비대상은 자전거사고 다발지역, 사고위험도로, 통행불편도로 등으로 9월부터 본격적으로 정비사업이 진행되며,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지자체 10개소에는 총 20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한다.

    김성렬 행정자치부 차관은 “이번 사업은 지자체가 자전거도로 정비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분위기 조성을 위한 마중물 성격의 사업이다”면서 “안전하고 편리한 자전거 주행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


    베타뉴스 이현석 (pdfman@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64279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