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소식

농촌진흥청, ‘꿀벌 보호’ 5개 부처 업무협약 현행화 본격 시동


  • 방계홍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4-06-17 16:50:42

    ▲ 경기도 수원시 광교저수지에서 지난달 31일 꿀벌이 금계국 사이를 분주하게 날아다니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이변 대응 꿀벌 보호 및 생태계 보전 다부처 공동 연구사업’ 업무협약 현행화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국립농업과학원은 오는 18일 인천 서구 국립생물자원관에서 ‘기상이변 대응 꿀벌 보호 및 생태계 보전 다부처 공동 연구사업’ 업무협약 현행화를 위한 자리를 마련한다.

    17일 농진청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림축산검역본부,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은 이상기후 등으로 아까시나무 개화 기간이 짧아지면서 야기되는 꿀 생산량 감소에 대응하고 양봉산업 생산성을 높일 방안을 찾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업무협약 재체결은 기관 특성과 전문성을 고려해 기후변화 대응 화분 매개 생태계 서비스에 관한 연구 담당 기관을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국립생물자원관으로 변경하면서 이뤄졌다.

    이번에 참여하게 된 국립생물자원관은 화분 매개 생태계 서비스 강화를 위한 기후변화 대응 화분 매개 인벤토리 구축과 생태계 서비스 평가기술을 개발한다.

    국립농업과학원은 업무협약에 따라 꿀벌 강건성을 위한 스마트 관리 기술과 영양 분석, 꿀벌 해충 관리, 벌꿀 생산모델 개발, 밀원별 양봉산물 특성과 가치 평가 등을 수행한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꿀벌 질병 진단과 제어기술 연구로 꿀벌 스트레스 지표를 발굴하고 관리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우수 밀원을 발굴하고 밀원 단지 조성과 가치 평가 연구를 수행하며, 국립기상과학원은 밀원수 개화 시기 예측 모형을 개발한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이승돈 원장은 “최근 꿀벌과 관련해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여러 정부 부처가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유기적인 협력으로 꿀벌 보호와 생태계 보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베타뉴스 방계홍 기자 (chunsapan2@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46880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