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애플 AI 아이폰, 신규 수요 기대로 시총 2위 복귀…7% 대 급등 사상 최고치 경신


  • 우예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4-06-12 09:46:06

    애플 주가가 11일(현지시간) 7.26% 이상 급등한 207.15달러로 마감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2024 연례 개발자 회의에서 발표된 AI 기능이 아이폰에 탑재되면서 신규 구매 수요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가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파크 본사에서 개최한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4'에서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애플 시가총액은 3조 1,765억 달러를 기록해 세계 1위인 마이크로소프트의 3조 2,158억 달러를 간발의 차로 따라잡았다. 또한 엔비디아를 3위로 밀어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1월 애플을 추월해 1위가 되었고, 엔비디아는 지난주 잠시 애플을 제치고 2위에 올라섰다.

    애플의 주가 급등은 아이폰 판매 감소와 AI 기술 경쟁에서 밀리고 있다는 우려 속에서 반전을 이뤄낸 것으로 의미가 깊다. 애플은 2024 연례 개발자 회의에서 성능과 기능이 향상된 가상 어시스턴트 시리(Siri)와 아이폰, 아이패드, 맥 컴퓨터용 최신 운영체제와 함께 제공될 다양한 AI 기능을 공개했다.

    개발자 회의 이후 최소 13명의 애널리스트들은 애플의 주가 목표를 상향 조정했으며,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애플이 가을 출시 예정인 AI 아이폰이 신규 구매 수요로 이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베타뉴스 우예진 기자 (w9502@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46843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