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외식·가공식품 줄인상...7분기째 소득 증가율 웃돈 먹거리 물가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4-05-27 10:20:43

    1분기 가처분소득 1.4% ↑...외식 3.8%·가공식품 2.2% ↑

    먹거리 물가 상승률이 처분가능소득(가처분소득) 증가율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 및 장바구니 물가 상승률이 소득보다 더 가파르게 오르는 현상은 7개 분기 연속 이어지고 있다. 2분기에도 주요 외식 품목과 가공식품 가격이 줄줄이 오르고 있어 먹거리 물가 부담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올해 1분기에도 먹거리 물가 상승률이 처분가능소득(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웃돌아 7개 분기 연속 외식과 장바구니 부담이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에도 김밥, 치킨, 햄버거, 피자, 과자 등 주요 외식과 가공식품 가격이 줄줄이 올라 먹거리 부담이 이어지고 있다. 이하사진=©연합뉴스

    27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체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월평균 404만6000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4% 늘어나는 데 그쳤다. 가처분소득은 이자와 세금 등을 내고 소비나 저축에 쓸 수 있는 돈이다.

    외식과 가공식품 등 먹거리 물가는 최근 이같은 가처분소득 상승률을 크게 웃돌고 있다.

    외식과 가공식품 등의 먹거리 물가 상승률은 고공 행진을 지속했다. 1분기 외식 물가 상승률은 3.8%, 가공식품은 2.2%를 기록했다. 각각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2.8배, 1.6배에 해당한다. 즉, 먹거리 물가 상승 폭이 가계에서 쓸 수 있는 돈의 증가 폭보다 크다는 의미다.

    이런 현상은 2022년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7개 분기째 이어졌다.

    품목별 물가 상승률은 햄버거가 6.4%로 가장 높고 비빔밥(6.2%), 김밥(6.0%), 냉면(5.9%), 오리고기(외식)(5.8%), 떡볶이(5.7%), 도시락(5.7%), 치킨(5.2%) 등 순이었다.

    가공식품도 품목의 절반 이상이 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상회했다. 가공식품 세부 품목 73개 중에서는 절반이 넘는 44개 물가 상승률이 가처본소득 증가율보다 높았다.

    설탕(20.1%)과 소금(20.0%)은 20%에 이르고 스프(11.7%), 초콜릿(11.7%), 아이스크림(10.9%), 당면(10.1%) 등 품목 가격 상승률도 10%를 웃돈다. 유산균(-7.9%), 김치(-5.2%), 라면(-4.3%) 등 가격은 내렸다.

    이에 외식보다는 집에서 차려 먹는 ‘집밥’ 트렌드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1분기에는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률이 10.4%로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7.5배를 기록하는 등 외식, 가공식품 보다 가격 부담이 더 컸다. 특히 과실 물가 상승률이 36.4%에 달했는데, 사과와 배의 물가 상승률은 각각 71.9%, 63.1%로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52.0배, 45.7배였다.

    1분기 사과 물가 상승률은 1975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분기 기준 가장 높고 배는 1991년 3분기(74.5%) 이후 약 33년 만의 최고였다.

    2분기에도 김밥을 비롯해 치킨·햄버거·조미김·빼빼로 등 외식과 가공식품 가격 인상이 줄줄이 이어지면서 먹거리 물가 부담이 지속될 전망이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