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부자' 42만명...부동산 줄이고 '예금' 늘려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12-04 18:48:01

    부동산 자산 56.5% 금융자산 38.5%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부자가 40만명을 넘어섰다.. 우리나라 총인구의 0.82%다. 금융자산을 300억원 이상 보유하고 있는 '초고자산가'도 8600명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자산 중 현금 등 유동성 자산 비중은 늘어난 반면, 주택 경기 악화 영향으로 부동산 자산 비중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우리나라에서 지난해 10억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부자가 8% 정도 늘어 4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됐다. ©연합뉴스

    4일 KB금융그룹 경영연구소가 발간한 ‘2022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개인인 한국 부자 수는 42만4000명이다. 전년(39만3000명) 대비 8.0%(3만1000명) 증가한 규모로, 우리나라 총인구의 0.82%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번 보고서는 부자의 기준을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100억원 미만을 보유한 개인 ‘자산가’ △금융자산 100억원 이상 300억원 미만을 보유한 개인 ‘고자산가’ △금융자산 300억원 이상 보유한 개인 ‘초고자산가’로 분류했다.

    올해 기준 부자의 자산은 평균적으로 부동산과 금융자산에 각 56.5%, 38.5%의 비율로 나뉘어있었다. 2021년(부동산 58.2%·금융 36.3%)과 비교해 부동산 비중이 줄었다. 더구나 일반 가구의 부동산, 금융자산의 비율(79.5%, 16.1%)과 비교해 부자들의 금융자산 비중은 2.4배에 이르렀다.

    자산 구성을 세부적으로 보면, 거주용 부동산이 27.5%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금 등 유동성 금융자산 14.2% △빌딩·상가 10.8% △거주용 외 주택 10.8% △예적금 9.5% △주식·리츠·ETF 7.9% 순이었다.

    ▲ 부자의 자산 구성비 추이 ©KB금융지주

    유동성 금융자산 비중은 12.6%에서 14.2%에서 증가했지만, 거주용 부동산 비중은 29.1%에서 27.5%로 줄었다.

    연구소는 자산 비중 변화는 작년 하반기 이후 두드러진 주식·부동산 등 자산 시장 부진과 금리 인상 등의 영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역별로 들여다보면 서울과 경기,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에 70.3%인 29만8000명의 부자가 거주하고 있다. 지난 1년간 수도권에서만 전년 대비 2만 2000명 늘었다. 서울 내에서는 서초, 강남, 송파 등 강남 3구에 부자의 45.3%가 집중되어 있다.

    ▲ 부자 자산유형별 구성비 ©KB금융지주

    금융자산 10억 원 이상 한국 부자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금융투자에서 수익보다는 손실을 경험한 경우가 많았다.

    '올해 수익이 발생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17.0%로 전년 (42.0%) 대비 크게 줄었다. 반면 '올해 손실이 발생했다'고 답한 이들은 18.8%였다.

    금융투자 상품별로 분석하면 채권이나 만기환급형 보험 투자에서는 수익 경험 비율이 손실보다 각 3.2%포인트, 8.0%포인트 높았다. 반면 주식과 펀드에서는 손실 경험 비율이 수익 경험 비율보다 14.7%포인트, 6.7%포인트 높았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