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구오페라하우스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신데렐라' 공연 개최


  • 김병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11-02 21:46:28

    ▲ © 신데렐라 공연 사진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다섯 번째 메인오페라로 로시니의 ‘신데렐라’ 공연을 12월 23일, 24일 양일간 대구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올린다.

    ‘신데렐라’는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작품 중 유일하게 만 5세부터 관람 가능하며 한국어 대사가 추가돼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작품이다.

    벨칸토 대표 작곡가 로시니가 단 3주 만에 완성한 2막 6장의 오페라 부파 ‘신데렐라’는 아름다운 선율, 재치 있는 유머가 가득한 작품으로, 전 세계인들에게 친숙한 샤를 페로의 ‘신데렐라’를 원작으로 한다. 2막 신데렐라의 아리아 ‘이젠 슬프지 않아요 Non piu mesta’가 단독으로 자주 불린다.

    로시니와 대본가는 의붓언니들의 괴롭힘에 눈물짓는 주인공이 아닌, 씩씩하고 명랑한 신데렐라를 탄생시켰으며, 새어머니 대신 새아버지가 등장해 새로운 재미를 가미했다. 영남오페라단 버전에서는 폭넓은 연령층이 관람할 수 있게 이탈리아 곡에 우리말 각색으로 객석의 웃음을 책임진다.

    이번 영남오페라단의 ‘신데렐라’는 이탈리아의 로시니 전문 지휘자 안드레아 카펠레리가 지휘봉을 잡았고, 국내외에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리골레토’, ‘라 보엠’, ‘돈 조반니’, ‘세비야의 이발사’등을 작업한 김성경이 연

    출을 맡았다. 대한민국 정상급 메조소프라노 송윤진이 신데렐라 주역을 맡아 콜로라투라 메조소프라노로서 고난이도 초절기교를 선보인다. 돈 라미로역으로 여러 차례 무대에 선 테너 전병호가 맡았으며, 마니피코 바리톤 최대우는 악역뿐만 아니라 ‘파를란도(빠른 속도로 말하듯이 노래하는 것)’를 끝없이 소화해 극을 이끌어가는 중추 역할을 담당한다. 클로린다역의 소프라노 김은지, 티스베역의 소프라노 김보경, 단디니역의 바리톤 최득규, 알리도로역의 베이스 한준헌이 출연하여 음악을 풍부하게 채워줄 예정이다.


    베타뉴스 김병철 기자 (byungchul66@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