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끊이지 않는 횡령 의혹…현대제철 '100억 원대 직원 횡령' 감사 착수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7-07 09:17:36

    현대제철 로고 ©현대제철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최근 회사 내부 직원의 횡령 의혹이 계속되는 가운데 현대제철에서도 100억 원대의 직원 횡령 의혹이 불거졌다.

    현대제철은 6일 사내 횡령 사건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현대제철의 사내 익명게시판에는 일부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유령회사를 설립하고 약 100억 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직장인 익명 게시판인 블라인드 등에는 현대제철 직원들이 짜고 유령회사를 설립해 특정 부품의 단가를 부풀리거나 허위 발주를 내 대금을 지급하는 방식 등으로 100억 원가량의 부당 이익을 챙겼다는 주장이 담긴 글이 올라왔다.

    현대제철은 감사가 진행되던 중 글이 올라온 것이라며 감사가 진행 중이라는 설명이다. 감사 종료 후 사실관계에 따라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직원 내부의 횡령 사건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지난 5월 아모레퍼시픽 영업직 3명이 30억 원 규모의 회삿돈을 횡령해 가상 자산 투자 및 불법 도박 등에 사용했고, 지난 2월 클리오에서는 한 영업 직원이 20여억 원의 횡령을 한 혐의로 경찰서에 입건됐다.

    이 같은 횡령 사건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 업계에서는 감사 시스템 자체의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관계자는 "대체로 장부상의 금액과 실제 금액이 일치하는지 일 년에 거의 한 번 정도 그것도 연말에 확인한다"며 "그 기간이 거의 정해져 있으니 나머지 기간에 잠깐 빼서 쓰고 다시 채워 넣자는 식의 생각으로 갖다 쓰다가 이런 사고가 발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