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서울경제인CEO합창단, 창단 후 첫 공연 성공적으로 마쳐


  • 이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7-07 01:36:06

    중소기업 대표와 중소상공인들로 구성된 서울경제인CEO합창단이 창단 후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서울경제인 CEO합창단은 서울경제인협회(회장:오창원)지난 5월 중순 창단한 신생 합창단이지만 한달여 만인 6월 22일 서울 상암동 DMC타워에서 열린 서울중소기업인 대회에 초대 되어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냈다.

    ▲ 2022 서울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공연 중인 서울경제인CEO합창단

    서울경제인CEO합창단은 5월 중순 창단 이후 매주 성동구 신당동 투움아트홀에 모여 공연을 위해 연습해 왔다.

    이번 2022 중소기업인대회 공연에는 이종성 지휘자와 피아노, 합창단원 38명 등 총 40명이 무대에 올라 젊은그대와 우정의노래를 합창했고, 이후 합창단 단원인 테너 김승영의 솔로 무대가 이어져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공연은 첫 공식 데뷔공연인 만큼 프로필 사진 촬영, 단체 사진 촬영 등도 함께 진행 되었다.

    또 이번 공연은 많은 합창단원들의 노력이 더해져 의미가 깊었다. 총괄기획을 백순복대표의 강한 의지와 추진력으로 창단과 이번 공연이 성사 되었고, 반재봉 사무총장과 최경숙 사무총장, 윤연순 재무의 헌신으로 합창단이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의상디자인을 책임진 한정숙 부단장과 조현숙의상장의 합창단 단원복 디자인 감각이 더해져 멋진 합창단 모습 연출이 가능했으며 이제 ceo합창단의 품위에 맞는

    ▲ 서울경제인CEO합창단 단체 사진

    미용실을 운영하는 이성애대표는 행사 당일 전원의 메이크업과 헤어를 책임져 눈길을 끌었다.

    김환용 합창단단장은 "단원 한사람 한사람의 참여와 헌신이 있었기에 창단 한달 만에 공식 행사에 초대 되어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며 단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합창단 창단과 운영을 주도해 온 백순복 총괄기획은 "단원들이 매주 나와서 연습을 하고 공연 준비에 적극 동참해 준 것에 감사한다. 공연도 중요하지만 공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이미 강한 동료애를 느끼고 있다. 앞으로 더 큰 무대도 잘 해 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충만하다"라고 말했다.

    ▲ 창단 후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서울경제인CEO합창단

    서울경제인CEO합창단은 현재 합창단복 디자인 한스수쿠니에 한정숙대표(부단장)가 디자인 제작을 진행하고 있으며, 곧 고급스럽고 우아한 디자인의 합창단복 제작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중소기업 대표들의 모임인만큼 합창단복 제작도 남들과 다르다. 원단부터 디자인 제작까지 단원의 사업영역내에서 완성하고 있기 때문이다. 원단은 골뱅이 최성균 대표가 협찬했고, 디자인은 유니폼 전문업체 한스앤스쿠니에 한정숙 대표가 맡았다. 제작은 한스수쿠니에 한정숙대표(디자이너)가 할 예정이다.

    남녀 혼성으로 구성된 서울경제인CEO합창단은 앞으로 다양한 곡을 준비해 다양한 곳에서 공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베타뉴스 이직 기자 (leejik@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