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

바디프랜드, 고객 참여형 전시 ‘헬로 아트 위드 장세일&김경원展’ 개최


  • 신근호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6-22 16:50:47

    ▲ 바디프랜드 남양주 전시장©바디프랜드

    바디프랜드(총괄부회장 지성규)가 안마의자 체험과 아트를 접목한 ‘아트 컬래버레이션’을 적극 확대하고 있다.

    ‘우리동네 미술관’을 콘셉트로 기존 안마의자 전시장을 아트 갤러리로 탈바꿈하는 ‘헬로 아트(Hello Art)’ 전시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 하는 것은 물론, 작가가 진행하는 아트 클래스, 언택트 사생대회 등 고객 참여형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바디프랜드 남양주 전시장에서는 헬로 아트 프로젝트 그 다섯 번째 전시인 ‘헬로 아트 위드 장세일&김경원展’이 오는 10월 말일까지 개최된다. 장세일, 김경원 작가는 동물을 주제로 현대 사회의 이면을 화려한 색채와 기하학적 표현으로 다채롭게 그려내는 부부 작가다. 특히 인천 영종대교 휴게소에 설치된 장세일 작가의 ‘포춘베어’는 세계에서 가장 큰 철재 조각품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바 있는데, 그 미니어처 작품이 남양주 전시장 입구에 설치돼 고객을 맞는다.

    이 밖에도 전시장 곳곳에서 그들만의 생태 환경에 적응하여 존재하는 멋진 동물들을 주제로, 장세일 작가의 ‘STANDARD ANIMAL’ 시리즈 감상이 가능하다. 김경원 작가는 동물을 무수히 반복시킨 후 다른 형상을 만들어 내면서 대상에 대한 관점의 변화를 이끄는 데 탁월하다. 대표작 <범, 오르다>, <비로소 봉황이 되었다> 등이 전시되어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두 부부의 조각 및 회화 작품 80여점을 만나볼 수 있다.

    이달 말 서울 대치 전시장에서는 1천개의 풍선 작품으로 이름을 펼쳤던 이동욱 작가와의 헬로 아트 콜라보 전시가 예정되어 있다. 특히 미공개 신작들을 최초 공개하는 동시에 소품전도 함께 열릴 예정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헬로 아트를 기획한 바디프랜드 아트랩 정혜정 팀장(큐레이터)은 “앞으로도 팝업 전시 형태로 헬로아트 전시장을 늘려나가는 동시에 작가와 고객이 만나는 아트클래스도 주 1회이상 진행할 예정이다. 고객이 원한다면 미술품 판매를 진행하는 등 ‘아트 비즈니스’로의 영역 확장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타뉴스 신근호 기자 (danielbt@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