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HJ중공업, 국내 최초 다목적 대형방제선 '엔담호' 명명식


  • 정하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5-26 11:40:21

    ▲ 다목적 대형방제선 엔담호(시운전) © (사진제공=HJ중공업)

    5000톤급 최첨단 다목적 재난 대응선 인도 성공, 국내 최초 자부심·기술력 뽐내
    기존 방제선 10배 규모에 악천후 속 초동방제 가능, 국가 방제 역량 '새 지평'

    [부산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HJ중공업(대표 홍문기)이 26일 해양환경공단이 발주한 국내 최초의 5000톤급 다목적 대형방제선에 대한 명명식을 갖고 독보적인 기술력을 재입증했다. 이날 명명식은 해양환경공단(KOEM) 한기준 이사장과 HJ중공업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도조선소에서 거행됐다. 여성이 명명자로 나서는 업계 관례에 따라 한 이사장의 부인인 남양희 여사가 대모 역할을 맡았고 본 선박을 '엔담호'로 명명하며 배의 탄생을 알렸다.

    엔담은 '사방을 둘러쌓은 담'을 뜻하는 순 우리말로 어떠한 해양사고와 재난 시에도 담벼락처럼 국민을 굳건하고 안전하게 지키겠다는 의지를 나타낸다. 공단은 대형방제선 사업의 대국민 참여와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 2020년 선명 공모를 실시했고 1200여 건의 공모작 중 '엔담'을 최종 선명으로 선정한 바 있다.

    그간 국내 해양오염사고에 투입된 방제선은 대부분 500톤 미만의 중소형 선박이어서 기상 악화나 외해 사고 시 현장에 접근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악천후 속에서도 초동 대처가 가능한 대형방제선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정부의 대형방제선 사업에 따라 HJ중공업이 국내 최초로 건조한 5000톤급 최첨단 다목적 재난 대응선 엔담호는 길이 102m, 폭 20.6m로 규모만 기존 방제선의 10배에 달한다. 파고 4m, 풍속 10.3m/s 내외의 악천후 속에서도 방제작업이 가능하며, 먼 바다에서 일어나는 대규모 해양오염사고에도 신속·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HJ중공업 측은 설명했다.

    바다에 유출된 기름을 약 15m에 달하는 스위핑 암(Sweeping Arm, 오일펜스와 선박을 연결해 펜스의 형태를 유지시켜주는 장치)을 이용해 신속하게 회수할 수 있으며, 파도로부터 오는 진동을 흡수하는 파고 감쇄 시스템을 통해 기상 악화 시에도 운용이 가능하다. 평상시에는 준설 작업, 해양부유물 수거, 타선 소화, 비상 예인 등에 활용되며 해양오염사고가 발생하면 즉시 방제작업에 투입된다.

    HJ중공업은 지난 2019년 본 선박을 수주한 뒤 영도조선소에서 심혈을 기울여 건조해 왔다. 시운전과 각종 장비 성능평가에 이어 올 들어서는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과와 군산지방해양수산청의 적극적인 협조에 힘입어 준설시험 평가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

    HJ중공업 관계자는 "해양오염사고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진행된 다목적 대형방제선 건조 사업에서 조선사로서의 역할을 다해 자부심이 크다"며 "우리 바다의 수호자가 될 엔담호의 활약상을 기대하며, HJ중공업은 앞으로도 독보적인 기술력을 토대로 최첨단 특수목적선, 관공선 등을 완벽히 건조해 국가적 역량 강화에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베타뉴스 정하균 기자 (a1776b@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