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오리온, 1분기 영업익 1086억으로 전년대비 6.5% 상승…해외법인 호조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5-17 09:29:46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오리온이 해외법인의 호실적으로 1분기 영업이익 1086억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6.5% 상승한 수치다.

    16일 오리온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532억원, 영업이익 108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업체에 따르면 오리온은 경쟁력 높은 신제품 출시와 영업력 강화로 전 법인들이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가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했다. 글로벌 통합 구매를 통한 효율적 원가관리 및 지속적으로 펼쳐온 효율과 수익 중심의 경영 효과에 힘입어 영업이익도 6.5% 성장했다.

    해외 법인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중국 법인은 매출액이 1.1% 성장한 3052억원, 영업이익은 6.4% 증가한 495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 19 재확산에 따른 지역봉쇄 영향 속에서도 스낵, 젤리 등 신제품 입점이 확대되며 매출 성장을 주도했다.

    봉쇄 조치로 일시적 가동이 중단됐던 상하이 공장은 현재 기존 대비 80% 수준으로 가동률을 회복했으며, 랑팡과 광저우, 셴양에 위치한 생산공장은 모두 정상 가동하고 있다. 이와 함께 초코파이 등 파이류 제품이 중국 내 생활 필수품으로 지정되고, 원활한 물류∙영업활동으로 제품 출고량이 증대되면서 안정적인 매출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올해 중국 법인은 제품력과 영업력 중심의 성장 전략을 펼쳐가고 있다. 파이와 스낵에서 신제품 출시를 준비 중이며, 하반기에는 그래놀라 제품을 새롭게 선보이고 양산빵과 함께 현지 간편대용식 시장을 공략하는 등 신규 카테고리도 적극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베트남 법인은 매출액이 23.7% 성장한 1025억원, 영업이익은 18.6% 성장한 186억원을 달성했다. 초코파이, 카스타드, 양산빵 '쎄봉'의 수요가 대폭 증가하며 매출을 견인했다. 쌀과자 '안'은 새롭게 출시한 감자치즈맛의 인기에 힘입어 현지 쌀과자 시장 내 점유율을 25%대까지 끌어올렸다.

    올해는 18%대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발판으로 시장 점유 확대에 주력하며 베트남 1위 종합식품기업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방침이다. 시장 선도 카테고리인 파이 및 스낵의 제품군 강화를 위한 설비 투자를 진행 중이며, 생산량 증대를 통해 시장지배력을 더욱 높여갈 계획이다.

    러시아 법인은 지정학적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매출은 30.9% 성장한 303억원, 영업이익은 6.9% 성장한 39억원을 기록했다. 불안한 국제정세 속에서도 안정적인 생산을 이어가며 공장가동률이 150%대에 이르는 등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높은 성장세를 유지했다.

    2분기부터는 현지 물가상승에 따라 지난 4월 단행한 가격인상 효과가 본격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중국 법인을 통한 원부재료 조달 등 공급망을 다양화하며 안정적인 생산을 이어가고, 비스킷 제품의 유통채널 확대와 공격적인 신제품 출시로 매출 성장을 지속할 계획이다.

    오리온 국내 법인은 매출이 10.6% 성장한 2197억원, 영업이익은 3.2% 감소한 342억원을 올렸다. '꼬북칩 스윗바닐라맛', '대왕 오!감자' 등 스낵 신제품이 연달아 성공하며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촉촉한초코칩', '카스타드' 등 대용량 규격 제품도 성장세를 뒷받침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