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식품·프랜차이즈업계, 1인메뉴 속속 출시...'혼밥시대' 잡는다


  • 박영신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10-21 11:31:19

    ▲ 피자헛이 1인메뉴로 출시한 마이박스 © 피자헛

    최근 1인 가구 증가로 인해 혼자 식사하는 ‘혼밥’이 하나의 식문화로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식품·프랜차이즈업계가 1인 메뉴를 속속 출시해 인기를 끌고 있다.

    통계청 2020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1인 가구수는 약 664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31.7%를 차지하며 큰 비중을 나타냈다. 그러나 1인 가구의 주거비용과 음식 및 식료품 등의 소비는 다인 가구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에 식품·외식업계는 1인 전용매장을 개장하거나 1인 메뉴를 출시해 1인가구와 '혼밥족'을 공략하고 있다.

    피자헛은 2017년부터 서울 경기지역에 1~2인석 위주로 리뉴얼된 ‘패스트 캐주얼 다이닝 매장’을 15개 규모로 운영하고 있다.

    또 2017년부터 더블 비프 피자, 라끌렛 고구마 피자 등 총 1인 피자 8종을 출시했다.

    1인 피자와 다양한 치킨메뉴를 맛볼 수 있는 ‘마이박스’도 선보였다. ‘마이박스’는 1인 피자와 함께 간장과 마늘소스로 맛을 낸 ‘순살 치킨가라아게’, 닭다리살로 만든 ‘고메 치킨스테이크’, 한입 치킨에 갈릭스윗소스가 가미된 ‘하와이안 갈릭치킨’ 등 3가지 치킨 메뉴 중 선택할 수 있다.

    지난 5월부터는 매장 뿐 아니라 배달앱 요기요 주문도 가능하도록 했다.

    ‘본설렁탕’은 1인 곱창전골 ‘양곱창뚝배기’를 출시했다. 보통 2~3인 메뉴로 판매되는 여느 곱창전골과 달리 1인가구나 혼밥·내식 수요를 반영해 혼자서도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커피베이는 ‘맥&치즈 바게트’ 등 혼밥이나 간편하게 식사할 수 있는 베이커리 5종 신제품을 선보였다.


    베타뉴스 박영신 (blue1515@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8607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