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서영교, 주택공급 세재개선 3법 대표발의…"분양가 인하로 서민에게 질 좋은 주택 공급"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8-31 09:28:01

    ▲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의 일본 후쿠시마 원전 관련 발언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있는 모습.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은 30일 주택공급 세재개선 3법을 대표발의 하면서 "분양가 인하를 통해 서민에게 질 좋은 주택을 공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위원장이 이 법안을 대표발의 하게 된 배경은 정부의 공공매입 방식을 통한 주택공급 대책이 원활하게 진행되게 하는 것이다. 정부는 지난 2월 4일 2025년까지 수도권과 지방 대도시에 83.6만호 공급부지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로 공공매입 방식을 통한 주택공급 대책을 발표했다.

    공공매입(수용) 방식은 도심 내 신속한 주택공급을 위해 공기업이 직접 사업부지를 매입해 추진하는 방법으로, 국토부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19.6만호),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13.6만호), 주거재생 혁신지구사업(3만호) 등 총 36.2만호를 주택을 공공매입 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서 위원장의 이번 법률안은 소유권 이전으로 인한 기존 정비사업 대비 추가적인 세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제를 개편하는 지방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과 현물선납시 양도세를 비과세하는 공공공주택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총 3건이다.

    지방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의 경우, 공공이 매입하는 사업이나 주택 신축시 사업시행자의 취득세를 50% 감면하고, 주택분양 시 토지주의 취득세를 감면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공공주택 특별법과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은, 공공매입 시 소유권 이전으로 인해 추가적인 양도세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물보상으로 공급하는 건축물에 대해서는 도시개발법에 따른 환지로 보도록 하여 양도세를 이연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법안에 대해 서 위원장은 "정부의 이번 주택공급 대책이 원활하게 추진돼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민간재개발 사업의 이중삼중 추가 세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택공급 세제개선 3법을 대표발의하게 됐다"고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법안으로 사업시행자와 토지주의 세부담이 줄어들면, 이는 바로 분양가 인하 효과로 연결될 것"이라며 "서민과 중산층에게 질 좋은 주택을 공급하여 집값이 보다 안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7775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