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중기들, 주52시간제 한달 시행해 보니...3곳 중 1곳은 '부정적'


  • 박영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8-06 10:29:31

    [베타뉴스=박영신 기자] 지난 7월부터 5인 이상 50인 미만 중소기업에도 주 52시간제가 확대 시행된 가운데 중소기업 3곳 중 1곳은 제도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잡코리아가 50인 미만 중소기업 321개사의 인사·채용 담당자를 대상으로 ‘주52시간제 도입 현황’ 관련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31.5%가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 ‘생산 및 영업 차질에 따른 기업 경쟁력 약화(33.7%)’, ‘추가 고용에 따른 비용 부담(31.7%)’, ‘구인난 등 인력수급 문제(30.7%)’, ‘업종 특성상 도입이 어려움(28.7%)’, ‘임금 감소로 인한 근로자 이탈 현상(27.7%)’ 등이라고 응답했다.

    다음으로 ‘주52시간제 정착을 위한 개선 사항’에 대해 묻자(복수응답) ‘추가 채용 기업 정부 지원 인센티브 확대(40.0%)’를 가장 많이 희망했다.

    또 ‘근로시간 연장 노사합의 허용(32.0%)’, ‘특별연장근로 인가 조건 간소화(31.0%)’, ‘연장근로 특례업종 확대(25.0%)’,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23.0%)’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전체 설문 응답자 중 과반수를 훌쩍 넘긴 75.1%가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고 답했다.


    베타뉴스 박영신 기자 (blue1515@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7485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