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37년 양궁 지원해온 현대車, 정의선 "화살 골라내는 기술 중요 역할"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8-02 10:39:55

    ▲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안산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목에 금메달을 걸어주고 있다.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우리 양궁 국가대표팀이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양궁 대표팀을 37년간 지원해온 현대차가 주목받고 있다.

    2020 도쿄올림픽에 들러 양궁 국가대표팀을 응원했던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일 귀국했다.

    정 회장은 이날 김포공항에서 양궁 국가대표팀의 성과에 대한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선수들과 감독님들이 모두 잘해 주셔서 양궁인들 모두가 함께 이뤄낸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현대차그룹은 198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취임한 정몽구 명예회장부터 올해 양궁협회장에 재선임된 정의선 회장까지 37년간 비인기 종목이었던 양궁을 전폭적으로 지원해 왔다.

    특히 이번 올림픽을 앞두고는 고정밀 슈팅머신, 점수 자동 기록 장치, 심박수 측정 장비, 딥러닝 비전 인공지능 코치, 선수 맞춤형 그립 등 5개 분야에서 기술을 지원해 왔다.

    정 회장은 이번 올림픽에서 "화살의 편차 없이 좋은 화살을 골라 쓸 수 있는 고정밀 슈팅머신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포상계획은) 올림픽이 다 끝난 이후 다른 체육 단체들과 함께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해외 자동차 시장의 전망에 대해 기대감을 표했다.

    정 회장은 "차 판매는 지금 매우 잘 되고 있고 미국의 경우 고점을 찍었다고 본다"며 "백신 접종으로 많은 사람이 일상생활로 돌아간 덕분에 당분간 지속해서 자동차 시장 호황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다만 올림픽 기간 방역 문제 등의 이유로 일본 전기차와 수소차, 서비스 시설 등을 충분히 살펴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최근 현대차 노사가 임금 및 단체협약을 3년 연속 무분규로 타결한 데 대해서는 "노사가 협력한 결과이기 때문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이런 관례가 지속되며, 더 많은 대화를 하고, 회사가 잘 되는 방향으로 모든 것을 의논해 합리적으로 결정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MZ세대의 목소리도 많이 반영해서 성과급과 관련한 부분도 건설적인 방향으로 (결정)할 생각"이라며 성과급에 대한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직원들의 불만을 인식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최근 정몽구 명예회장이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것과 관련해서는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회사로서도, 가족으로서도 많은 것을 이뤄놓으셨기 때문에 모두가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고, 더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7421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