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15살에 키가 2m…트럼프 막내아들 배런, 뉴욕서 멜라니아 여사와 이동하는 모습 포착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7-11 15:56:18

    ▲트럼프 전 대통령 막내아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막내아들인 배런이 15살 나이에 키가 2m에 달하는 거구로 성장한 모습이 포착됐다고 8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배런이 뉴욕에서 모친인 멜라니아 트럼프와 함께 이동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 속 배런은 손에 가방을 든 채 모친, 경호 요원 등과 맨해튼 트럼프 타워에서 나오고 있다.

    15살인 그가 이미 2m가 넘는 거구로 성장한 까닭에 톱 모델 출신으로 키가 180㎝가량인 멜라니아 여사가 평범해 보일 정도였다.

    당시 배런은 엄마의 가방을 들어주는 성숙한 모습도 보였다고 한다.

    앞서 지난달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열린 미국 공화당 행사에서도 배런의 남다른 성장은 화제가 됐다.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막내 배런은 2m가 넘어요. 믿어지나요"라며 "차남 에릭은 작아요. 키가 198㎝ 정도밖에 안 돼요"라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연합]


    베타뉴스 온라인뉴스팀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7157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