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부산시, '부산형 문화영향평가' 시범평가 추진


  • 정하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6-22 07:59:02

    ▲ 부산시청. © (촬영=정하균)

    23일 시청서 부산형 문화영향평가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부산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부산시는 정책의 문화화와 시민문화권 확산을 위해 '수영구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대상으로 '부산형 문화영향평가'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부산형 문화영향평가'는 중앙 평가지표에 부산의 문화적 특성을 반영한 평가지표를 더해 차별화를 둔다. 문체부의 평가지표는 3대 평가영역(문화기본권, 문화정체성, 문화발전), 6개 평가지표로 구성돼 있으나, '부산형 지역특성화 지표'는 이를 보완해 해양과 항구도시에서 오는 개방성, 다양성, 국제성을 포괄한 지역특성화 지표인 '해양성'과 '지역문화진흥'을 포괄한다.

    올해는 부산형 평가 모델을 적용한 시범평가를 거쳐 평가지표를 재정비하고 세부 평가지침을 마련한 다음, 이듬해부터 본격적으로 본 제도를 운영할 방침이다. 시범평가 대상은 '수영구 문화도시 조성계획'으로, 지난 2월 수요조사를 통해 접수된 사업 중 '부산광역시 문화협력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됐다.

    '문화도시 지정'은 지역 고유의 문화적 자산을 활용해 도시브랜드를 창출하고 문화를 통한 지역발전 계획 전반을 종합적·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문체부 공모사업이다. 수영구는 그만의 지역성과 전통을 가진 '어방'을 현대적 거버넌스로 재구성하고 수영강 판옥선 예술공간, 수영성 등 지역 문화공간을 연계해 지속 가능한 문화생태계를 구축하는 방향성을 담아, 지난 15일 문화도시 지정 공모에 신청했다. 문체부 문화도시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10월 사업승인 여부가 발표될 예정이다.

    향후 시는 '부산형 문화영향평가' 제도 도입을 위한 첫걸음으로, 오는 23일 문화기획, 건축, 도시 등 다양한 분야의 외부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수영구 문화도시 조성계획, 부산형 문화영향평가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송삼종 시 문화체육국장은 "이번 부산형 문화영향평가 시범평가를 통해 올해 처음 도입되는 본 평가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부산의 지역적 특성을 충분히 반영해 제도가 본격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베타뉴스 정하균 기자 (a1776b@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6912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