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뮤지컬 '위키드' 제작사 “옥주현 공연 중 컨디션 난조 사과…전액 환불”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6-18 23:00:11

    ▲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  ©연합뉴스

    뮤지컬 '위키드' 제작사는 출연 배우 옥주현이 공연 중 컨디션 난조를 보이며 배역을 원활하게 소화하지 못한 점을 사과하고 해당 공연 관람료를 전액 환불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옥주현은 지난 17일 부산 남구 드림씨어터에서 뮤지컬 '위키드' 공연 중 목 상태가 갑자기 나빠져 주요 넘버를 소화하지 못한 채 공연을 마쳤다. 옥주현은 공연 후 무대인사에서 눈물을 흘리며 관객에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사인 위키드 프로덕션은 이날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연 2막에서 엘파바 역 옥주현 배우의 갑작스러운 컨디션 난조로 공연이 원활하지 못했던 점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해당 공연은 별도 수수료 없이 예매처를 통해 순차적으로 전액 환불 처리될 예정"이라고 했다.

    또 "배우의 조속한 회복에 만전을 기하여 마지막 남은 약 일주일간의 공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제작사 측은 "옥주현은 서울 및 부산의 병원에서 진찰을 받았지만 목 컨디션과 회복 상태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19일 오후 2시 공연의 엘파바 역은 손승연으로 변경됐다.

    옥주현은 2005년 '아이다'로 뮤지컬에 데뷔해 최고의 배우로 사랑받아 왔다. '시카고', '몬테크리스토', '엘리자벳', '레베카' 등 대형 뮤지컬의 주연으로 활동 중이다.[연합]


    베타뉴스 온라인뉴스팀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6886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