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소식

광주시 동구, 오월정신 담은 글꼴 ‘박용준 투사회보체’ 개발 동참


  • 이완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6-18 15:32:44

    ▲광주시 동구는 1980년 5월 당시 광주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했던 <투사회보>에 글씨를 새겼던 박용준 열사의 손글씨 글꼴 <투사회보체>개발에 참여했다. ©동구

    동구 구정 소식지 등에 활용…‘동구의 인물2’에 박용준 열사 삶 기록

    [베타뉴스=이완수 기자] 광주시 동구는 1980년 5월 당시 광주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했던 ‘투사회보’에 글씨를 새겼던 박용준 열사의 손글씨 글꼴 ‘투사회보체’ 개발에 참여했다.

    박용준 열사는 동구 학동 소재 ‘무등육아원’에서 성장해 고등학교 졸업 후에는 동구에 위치했던 YWCA신협에서 근무했다.

    박 열사는 80년 5월 당시 윤상원 열사와 함께 광주의 참상을 알리는 유인물 제작에 동참했으며, 그렇게 발간된 유인물이 암울한 시기의 광주를 알렸던 ‘투사회보’이다.

    광주시민들에게 글로써 광주를 알리고 군부의 만행을 알린 박 열사는 80년 5월 27일 새벽 전일빌딩 뒤 YWCA 2층에서 계엄군이 쏜 총탄에 맞아 생을 마감했다. 이러한 박 열사의 삶은 동구가 최근 발간한 ‘동구의 인물2’에도 수록돼 있다.

    ‘박용준 투사회보체’는 (사)지역공공정책플랫폼 ‘광주로’, 광주YWCA, (사)들불열사기념사업회에서 제작 추진했으며 동구는 서체 개발에 함께했다.

    광주시 동구는 동구 누리집을 통해 누구나 글꼴을 직접 내려받을 수 있도록 게시했고, 앞으로 주민들을 대상으로 발행되는 구정 소식지를 비롯해 각종 구정 홍보물 및 기록물에 ‘박용준 투사회보체’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5·18 당시 군부의 만행에 침묵했던 수많은 언론 속에서 광주의 목소리를 대변했던 투사회보를 기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박용준 열사의 뜻을 투사회보체를 통해 헤아려볼 수 있도록 구정 발간물에 많이 애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이완수 기자 (700news@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