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현재와 미래…태양광·ESS·그린뉴딜 통합 엑스포 개막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6-16 17:49:01

    ▲  (사진 왼쪽부터) 무극정기 민정기 대표, 한국화웨이기술유한회사 탕밍황 태양광 인버터 부서장, 에타솔라 한민 대표, 한국ESS산업진흥회 최창호 회장, 한국태양에너지학회 강기환 회장,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임철원 원장, 세계태양에너지엑스포 조직위원회 최정식 위원장, 녹색성장위원회 김정욱 민간위원장, 에너지기술평가원 임춘택 원장,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 강희준 센터장, 한국태양광·ESS리더스포럼 박진호 회장, 이온어스 허은 대표, 비에이에너지 양성혁 이사, 산업통상자원부 분산에너지과 이덕미 사무관, 한국건물태양광협회 윤세왕 이사장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조직위원회

    - 태양광 비롯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산업 신기술 및 솔루션 동향 파악의 장
    - 탄소중립산업포럼 동시 개최로 탄소중립 산업 대전환 전략과 비전 수립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할 산업 전시회가 막을 올렸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 조직위원회는 ‘2021 탄소중립산업포럼 및 태양광·ESS·그린뉴딜 엑스포’가 16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성황리에 개막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한 이번 전시회는 태양광을 비롯해 에너지저장장치(ESS), 그린뉴딜 등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자리다. 

    세계 태양에너지 엑스포는 태양광 셀&모듈, 인버터 등 국내외 태양광 산업에서 활약 중인 기업들의 각종 태양광 설비와 솔루션이 전시돼 대한민국 에너지 전환 정책의 중심에 서있는 태양광 산업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세계 에너지저장장치 엑스포를 통해 화재사고 이후 안정성 강화를 위한 ESS 안전관리 솔루션 및 ESS 개발 동향 등도 파악할 수 있다. 배터리 기술의 최신 동향과 향상된 제품 성능 등도 소개된다.

    이를 비롯해 코로나19 이후 대한민국 경제의 한 축으로 지목 받은 그린뉴딜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파악할 수 있는 세계 그린뉴딜 엑스포도 동시 개최된다. 

    개회사를 통해 ‘2021 탄소중립산업포럼 및 태양광·ESS·그린뉴딜 엑스포’의 공식 개막을 알린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임철원 원장은 “탄소중립은 이미 글로벌한 트렌드로 자리 잡고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활발하게 진행 중인 핵심 아젠다”라며, “저탄소, 친환경으로 패러다임이 전환된 것에 발맞춰, 대한민국도 더 적극적으로 탄소중립 방안을 모색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녹색성장위원회 김정욱 민간위원장은 “기후위기로 전 세계는 이상기후,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다”며, “기후위기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온실가스를 줄여 지속가능한 친환경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의 주관기관 중 하나인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 강희준 센터장은 환영사를 통해 “기후위기대응 등 탄소중립을 향한 세계적 흐름속에 기업들은 에너지수소 산업화 등 대전환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이번 행사가 기후변화대응에 기업들의 유기적인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며, 활발한 정보교류의 장으로 개최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세계 에너지저장장치 엑스포를 공동 주관한 한국ESS산업진흥회 최창호 회장이환영 인사를 이어갔다.

    최 회장은 "우리나라는 세계 최고의 ESS강국으로 우뚝 섰다. 하지만, 세계는 RE100 등으로 경쟁이 녹록치 않다"며, "최근 우리 업계는 대규모 ESS 보급 사업 등을 내실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집중투자 및 고도화 기술 개발이 요구되는 가운데 정부의 정책과 발맞춰 탄소중립을 위해 협회도 지속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태양광·ESS리더스포럼 박진호 회장은 "G7 정상회의에서도 거론된 탄소중립에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이 탄소중립을 견인할 중심축이 태양광이라는데 이견이 없다"며, "특히, 분산전원, 경제산업 등 여러 측면에서 가치를 발휘하는 ESS가 기존 화재 리스크 우려를 불식시키고 태양광 산업과 지속 동반 성장 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환영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2021 탄소중립산업포럼 및 태양광·ESS·그린뉴딜 엑스포’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 2홀에서 열린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