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부, 5년간 소프트웨어 인재 41만명 양성…업계 예상 부족 인력의 3배 수준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6-09 18:27:17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코드스테이츠에서 열린 민ㆍ관 협력 기반의 소프트웨어 인재양성 대책 발표 관련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소프트웨어 인재 41만3천명 양성에 나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창업벤처혁신실장과 소프트웨어 인재양성 기관 '코드스테이츠'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인재 양성 대책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대학 등 교육 과정 11만명, 기존 정부 인력양성사업 21만4천명에 소프트웨어 인재 8만9천명을 추가할 계획이다.

    이는 현재 소프트웨어 업계에서 예상하는 부족 인력(2만9천명)의 3배가 넘는 수준이다.

    정부는 우선 민간 기업 주도의 단기 훈련과정을 확대하고 재직자 훈련 지원을 강화한다.

    협회·기업·훈련기관이 공동으로 현장실습 중심의 훈련과정을 설계해 청년들에게 제공하고, 정부는 훈련비와 채용 시 인건비 등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2만1천명의 중급 인재를 내년 상반기까지 단기간에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중기적으로는 고급·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기업·대학 간 협력모델을 구축한다.

    특히 기업이 대학의 교육장과 기숙사 등을 활용해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협력 사업인 '캠퍼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와 대학이 기업의 교육과정을 공동으로 활용하는 '네트워크형 캠퍼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아울러 소프트웨어 전공자 양성을 위해 소프트웨어 중심 대학을 확대하고, 인턴십 등 기업과 연계한 현장실습 교육도 강화한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고급인재 2천400명을 포함한 6만8천명의 인재를 추가로 양성한다.

    인재 양성 사업 참여자의 취업률, 고용유지율 등 성과는 직업훈련포털(HRD-Net)을 활용하여 평가, 관리한다.

    홍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소프트웨어 신기술은 미래 신산업 및 혁신성장의 핵심 동력인 만큼 인력 양성을 위한 적극적 투자는 곧 국가 미래에 대한 투자"라고 강조했다.[연합]


    베타뉴스 온라인뉴스팀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