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기업은행 1분기 순익 5,920억원...전년동기 대비 18.3% 증가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4-26 18:23:32

    ▲ IBK기업은행 본점 전경 사진. ©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올해 1분기에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지배주주 순이익 기준)이 5,92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18.3% 증가한 수치로, 분기 기준으로 창립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이다.

    자회사를 제외한 기업은행의 별도기준 당기순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8.3% 늘어난 5,398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업은행 측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통한 대출자산 성장, 거래기업 경영상황 회복 등에 따른 안정적 건전성 관리, 수익원 다각화 노력에 기인한 자회사 실적 개선 등을 이익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기업은행의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전년말 대비 5.3조원(2.8%) 증가한 192.1조원으로, 중소기업금융 시장점유율은 전년말 대비 0.01%p 확대된 23.11%를 기록했다.

    풍부한 시중 유동성과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한 점진적인 경기개선 영향으로 대손비용률은 전년동기 대비 0.10%p 하락한 0.29%를 시현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05%, 총 연체율은 0.35%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0.24%p, 0.17%p 개선됐다.

    일반 자회사의 경우 IBK캐피탈, IBK투자증권, IBK연금보험 등 주요 자회사의 실적 증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48.9% 증가한 90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IBK캐피탈 395억원(+113.5%), IBK투자증권 221억원(+125.5%), IBK연금보험 192억원(+24.7%)을 각각 기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과거에도 위기 때 늘린 대출자산이 경기 회복기 이익 개선으로 이어져왔으며, 자회사도 지난해 말 추가로 출자한 부분이 반영되면 점진적으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라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디지털전환 가속화를 통해 지속가능성장의 기반을 다지는 한 해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베타뉴스 조은주 기자 (eunjoo@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6286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