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

LG전자, 탈모 치료기 '프라엘 메디헤어' TV광고 온에어


  • 신근호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1-19 14:30:50

    ▲ LG 프라엘 메디헤어 TV 광고 화면©LG전자

    LG전자가 탈모 치료 의료기기 LG 프라엘 메디헤어의 효능을 보다 많은 고객에게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한 TV광고를 시작했다.

    LG전자는 차분한 음성의 내레이션(narration)과 함께 재생되는 약 30초 분량 광고 영상을 통해 일상에서 LG 프라엘 메디헤어를 사용하는 고객들의 모습과 실제 이 제품이 탈모 치료를 어떻게 도움을 주는지를 상세히 소개한다.

    광고는 제품 뒤쪽에 위치한 밴드 조절 다이얼을 보여주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또 다양한 고객이 제품을 착용하고 집 안에서 휴식을 즐기는 장면을 통해 남녀노소 누구나 머리 둘레에 맞춰 제품 사이즈를 조절해가며 착용할 수 있는 점은 물론이고, 간편하게 착용하는 것만으로 탈모 치료에 도움을 주는 LG 프라엘 메디헤어의 장점을 두루 보여준다.

    특히 레이저와 LED 광원에서 나오는 복합 에너지가 모발에 흡수돼 세포 대사를 활성화하는 모습도 시각 효과로 구현해 시청자들의 이해를 돕는다.

    한편 LG전자는 유튜브 채널에 LG 프라엘 메디헤어의 임상 효과와 안전성에 관한 논문을 소개하는 영상도 공개했다.

    영상은 알려진 부작용이 없는 저출력 레이저 치료(LLLT: Low Level Laser Therapy) 방식을 활용하는 LG 프라엘 메디헤어의 안전성과 임상 시험을 통해 입증된 효능, 개인화된 맞춤 관리가 가능한 점 등을 소비자가 이해하기 쉽게 알려준다.

    LG 프라엘 메디헤어는 헬멧 형태 탈모 치료용 의료기기다. 출시에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용 레이저 조사기 3등급에 해당하는 의료기기 허가를, 美 식품의약국(FD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에서 가정용 의료기기 수준에 해당하는 Class II 승인을 각각 받았다. 이 제품은 레이저(146개)와 LED(104개)를 포함한 총 250개 광원에서 나오는 에너지가 모발 뿌리를 둘러싼 모낭세포의 대사를 활성화해 모발 성장을 돕는다. 머리카락 밀도가 감소하는 안드로겐성 탈모의 진행도 늦춘다.

    LG전자가 성인 남녀 4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시험 결과에 따르면 LG 프라엘 메디헤어를 27분 모드로 주 3회씩 총 16주간 사용한 참가자들의 모발은 대조군과 비교해 1제곱센티미터(㎠) 당 밀도가 평균 21.64% 증가했다. 모발 굵기도 평균 19.46% 굵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LG 프라엘 메디헤어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 199만 원이다.

    LG전자 오상준 홈뷰티사업담당은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탈모 치료에 관심이 높은 고객에게 LG 프라엘 메디헤어 의료기기의 효능과 안전성을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타뉴스 신근호 기자 (danielbt@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5079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