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19∼49세 성인은 오는 9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1-12 20:54:29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올 3분기부터 만 19∼49세 일반 성인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게 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2일 "대부분의 백신이 2회 접종인 점을 감안해 성인(19∼49세)도 올해 3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라면서 "이는 최대한 신속한 예방접종과 집단면역 형성(인구의 70% 이상 접종)을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은 이어 "우선접종 권장 대상 등 접종 순서, 시기, 범위 등에 대해서는 현재 전문가 논의와 의견수렴을 통해 면밀하게 검토하면서 세부 접종 계획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접종 대상자가 아닌 건강한 성인에 대한 구체적인 접종 일정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전 국민에 대해 순차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무료 접종할 방침으로, 현재 의료기관 종사자와 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 65세 이상, 19∼64세 위험도가 중등도 이상인 만성 질환자 등을 우선 접종대상으로 고려하고 있다.

    앞서 방대본이 밝힌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권장 대상(안)' 접종 일정 계획을 보면 내달부터 ▲ 집단 시설에 거주하는 노인(56만6천명) ▲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및 요양시설·재가복지시설 종사자(103만3천명) 등이 최우선 접종 대상이 된다.

    이어 ▲ 1차 대응요원(9만2천명) ▲ 65세 이상 노인(835만9천명) ▲ 기타 의료기관 종사자(35만2천명) ▲ 19∼64세 고위험 만성질환자(602만7천명) ▲ 19∼64세 중등도 만성질환자(564만8천명) ▲ 50∼64세 성인(1천252만5천명) ▲ 경찰·소방공무원·군인(74만5천명) ▲ 전력·수도·가스 등 사회 핵심인력(15만6천명), 집단시설 생활자(6만4천명), 보육시설 종사자(67만5천명), 교정시설·치료감호소 수감자 및 직원(2만명) 등의 순으로 접종이 이뤄진다.

    그 뒤 만 19∼49세 일반 성인(2천266만4천명) 등이 9월부터 접종을 받게 된다.

    방대본은 다만 아직 검토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향후 코로나19 상황이나 접종 목표, 백신 물량에 따라 우선순위 등은 변동 가능하다고 전했다.[연합]


    베타뉴스 온라인뉴스팀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4976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