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韓영화 신작 없는 1월 극장가...'신과 함께' 시리즈 출격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1-04 19:08:37

    - 케빈 코스트너 '늑대와 춤을' 30년 만에 재개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꽁꽁 얼어붙은 극장가에 신작 대신 명작들이 빈자리를 채운다.

    ▲ 영화 '신과 함께_죄와 벌'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한국형 블록버스터 프랜차이즈 영화의 신기원을 열었던 '신과 함께' 시리즈가 한국 영화 없는 1월 극장가에서 재개봉 열풍을 이어간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2017년 개봉한 '신과 함께-죄와 벌'은 오는 7일, 2018년 개봉한 '신과 함께-인과 연'은 21일 재개봉한다고 4일 밝혔다.

    저승에서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신과 함께-죄와 벌'은 1천400만명의 관객을 모으며 역대 한국 영화 흥행 3위에 올라있다.

    이화함께 해외에서도 대만 역대 아시아 영화 흥행 1위, 홍콩 역대 한국 영화 흥행 2위 등을 석권하며 전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켰다.

    ▲ 영화 '신과 함께_인과연'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듬해 개봉한 '신과 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등 1편의 등장인물에 더해 마동석이 성주신으로 등장한 2편은 1천200만명의 관객을 기록했다. 재개봉하는 '신과함께' 시리즈가 코로나로 얼어붙은 극장가에 다시 한번 따뜻한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주목 된다.

    ▲ 영화 '늑대와 춤을' /=영화특별시SMC 제공. ©

    이와함께 캐빈 코스트너의 '늑대와 춤을'도 오는 14일 재개봉, 30년 만에 관객을 다시 만난다.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케빈 코스트너가 제작·주연·연출을 모두 맡았다.

    '늑대와 춤을-디 오리지널'은 평화를 사랑하고 자연과 함께 하는 인디언 수우족의 삶에 매료된 전쟁 영웅 존 던바 중위가 '늑대와 춤을'이라는 이름을 얻으며 그 속에 녹아드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제6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각색상, 촬영상 등 7개 부문을 석권한 바 있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4855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