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애플, 2021년부터 아이폰 타깃 광고 제한할 것…페이스북 매출 감소 우려


  • 우예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12-12 10:17:22

    ▲애플 아이폰12프로 맥스 ©베타뉴스

    [베타뉴스=우예진 기자] 애플이 2021년 초부터 아이폰 및 아이패드 운영체제 상에서 유저의 프라이버시 보호 강화 목적으로 타겟팅 광고를 진행 중인 개별 앱마다 유저의 동의를 얻는 과정을 의무화할 계획이라고 로이터가 8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향후 유저에게 타겟팅 광고를 전송하려면 고유의 광고용 식별자 IDFA(Identifier for Advertisers)를 새로운 앱 설치 시마다 팝업 화면으로 띄워 유저의 허가를 일일이 받아야 한다. 지금까지는 설정 화면에서 일괄 동의로 설정된 경우가 많았다.

    애플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담당 상급 부사장 크레이그 페더리기는 “만약 타겟팅 광고를 실시하기 위해서 유저의 웹 활동을 추적하려면 명확한 허가를 얻어야 한다. 규칙을 위반한 앱은 앱스토어에서 삭제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원래 올해 9월 iOS14와 iPadOS14 런칭 즉시 정책을 실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개발자에게 변경에 필요한 시간을 준다”는 명목 하에 잠시 연기한 것이다. 애플은 성명을 통해서 앱에 의한 추적의 여부를 유저가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하여 프라이버시 보호 정책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스티브 잡스 생전부터 개발자의 수익성 향상을 위해서 앱 내 타켓팅 광고를 허용했었다. 하지만 최근 개인 정보 보호를 서비스의 차별화 요소로 부각하고 있는 셈이다. 다만 이번 규정이 도입되면 대부분의 유저는 앱 개발사의 추적을 거부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앱 개발사의 광고 수입이 현저히 감소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페이스북은 앱 개발사의 모바일 앱을 통해서 타겟 광고를 실시하고 있다. 페이스북이 수집한 유저의 정보에 근거해, 광고주는 이용자별 최적화된 광고를 개별 앱을 통해 송신하는 타겟팅 광고가 가능한 것.

    올해 8월 페이스북은 애플의 새로운 조치에 대해서 “당사의 타겟팅 광고가 무력해질 우려가 있다. 또한 앱 개발사의 광고 수입이 50% 이상 감소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애플의 페더리기는 “만약 유저에 대한 불법 추적을 비즈니스 모델로 삼는 회사가 있다면 분명 투명성이나 소비자의 선택을 인정하지 않는 기업일 것”이라면서 이런 비판을 일축했다.

    아이폰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25% 정도다. 다만 미국 등 선진국 시장에서는 높은 비율을 유지하고 있어 만약 애플의 룰을 어겨 앱스토어에서 삭제되었을 때 해당 앱은 주요 시장을 잃게 될 수 있다.


    베타뉴스 우예진 기자 (w9502@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4526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