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상도11구역 주민대책위 靑진정 '상도11구역 재개발, 불법·비리 조사해야'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11-24 09:48:49

    © 인터넷 커뮤니티화면 갈무리.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서울 상도11구역의 주민대책위원회가 해당 지역 재개발 사업에 대해 불법 및 비리행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 및 처벌을 촉구했다.

    23일 오후 상도11구역 주민대책위원회와 한국소비자권익연대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매비리 · 대출비리 · 불법 사업승인 의혹 등을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구체적인 불법행위에 대해 그들은 ▲토지 매매계약 체결과정에서의 불법 ▲대출금 부실 ▲ 공매 과정에서 담합및 비리 ▲특혜대출 의혹 등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산은캐피탈 등 15개 대주단,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국제신탁사, 대우건설, 포스트개발 및 동작구청장의 처벌을 주장했다.

    주민대책위는 "상도11구역 개발과 불법·비리 의혹으로 점철된 금융기관들의 대출관련, 인허가 관청인 동작구청, 공매과정에서 불공정 담합 의혹을 저지른 국제신탁사와 대우건설, 시행사의 불법행위 의혹, 재단법인 지덕사로 인해, 40년 터전에서 단돈 한 푼 받지 못하고 쫓겨나다시피한 주민들의 고통과 아픔을 탄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들은 이들의 불법과 비리를 철저히 조사해, 응분의 처벌을 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4206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