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소식

‘수소충전소 구축’ 전주 수소도시 조성 박차

  • 한병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10-26 17:14:40

    ▲ 전주에 처음으로 들어선 수소 충전소 ©연합뉴스

     시·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 하이넷, 26일 제1호 전주송천 수소충전소 준공식 가져 

    [베타뉴스=한병선 기자] 국내 첫 양산형 수소 시내버스 시동을 건 전주시가 첫 번째 수소충전소를 송천동에 구축하면서 수소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주시와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 하이넷(사장 유종수)은 26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홍정기 환경부 차관,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 정복철 전북지방환경청장, 문정훈 현대자동차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 제1호 수소충전소인 ‘전주송천 수소충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

     전주송천 수소충전소는 지난해 환경부의 ‘수소연료전지차 충전소 설치 보조사업’ 지원을 받아 국비 15억원과 하이넷 15억원 등 총 30억원이 투입돼 송천동 금성장례식장 인근에 조성됐다. 이 충전소는 총 2983㎡ 부지에 354㎡ 규모의 기계실과 충전기를 갖췄다.

     충전용량은 1일 250㎏으로, 시간 당 약 5대씩, 하루에 최대 60대의 수소승용차를 충전할 수 있다.

    수소충전소 운영을 맡은 하이넷은 당장 27일부터 충전소를 가동하게 된다. 충전은 월요일부터 토요일, 아침 8시부터 저녁 8시까지 가능하다.

      제1호 수소충전소 구축이 그간 수소 충전을 위해 완주 봉동의 충전소를 다니는 불편을 겪었던 시는 오는 2022년까지 수소 시내버스 49대와 수소승용차 800대를 보급할 계획인 가운데 10월에 조성 예정인 삼천동 충전소를 비롯해 총 4곳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9년부터 수소차 보급사업을 추진해 현재까지 200여 대의 수소차를 보급했다. 지난 7월에는 현대자동차의 양산형 수소 시내버스 운행을 전국 최초로 시작했다.

     시는 수소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수소저장용기 기술개발을 진행 중이며, 한옥마을 수소 홍보관 구축, 한옥마을 내 셔틀버스 운영도 추진할 계획이다.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전주송천 수소충전소 개소를 통해 앞으로 전주가 모범적인 수소도시로 성장하길 바라며, 전라북도 또한 전국 제일의 수소경제 도시, 수소경제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전북형 수소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종수 하이넷 사장은 “전주에 제1호 하이넷 전주송천 수소충전소 준공 행사를 갖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전주시는 수소기반 도시 생태계 구축과 그 성과모델을 확산시켜 우리나라 수소경제를 이끌어 가는 선두주자로 크게 부각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친환경 수소버스의 운행과 함께 수소충전소까지 구축되면서 전주가 대한민국의 수소경제를 이끌어가는 선도도시가 될 것”이라며 “과감하고 혁신적인 ‘그린 정책’을 통해 경제뿐만 아니라 기후변화 위기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한병선 기자 (hbs6505@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