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소식

김영록 전남도지사, 지역감염 차단 위한 ‘특별지시’

  • 조희우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7-02 12:23:59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최근 고위험 시설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지역 확산 최소화를 위해 전 시군을 대상으로 특별지시를 내렸다. ©전남도

    마스크 생활화, 모임 자제 등 당부…‘코로나19’ 대응 강화
       
    [전남베타뉴스=조희우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최근 고위험 시설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지역 확산 최소화를 위해 전 시군을 대상으로 ‘특별지시’를 내렸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번 특별지시는 수도권을 시작으로 대전·충청권에 이어 전북, 광주까지 ‘코로나19’ 발생이 잇따르면서, 지역감염 확산을 사전에 차단해 이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특별지시 사항은 ▲확진자 발생지역 방문을 가급적 자제하고 부득이 방문시 마스크착용을 생활화 ▲소규모 모임, 방문판매, 투자 설명회 등 모임 자제 ▲3밀(밀폐·밀집·밀접)장소 가지 않기 ▲발열, 인후통, 감기증상 등 발현시 자가격리 철저 ▲2미터이상 거리두기 등을 강화한 내용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자신과 이웃의 보호를 위해 핵심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고, 우리지역의 백신은 마스크 착용 생활화다”고 강조하며 “특히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실제로 철저한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을 보여준 사례가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자와 차량에 동승했거나, 같은 병실 입원했음에도 지속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접촉자들은 감염을 피한 바 있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 1일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실국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점검 회의를 갖고 분양별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회의를 통해 전남도는 가용한 역량을 총동원해 노인·장애인 이용시설 등 휴관조치 검토를 비롯 비접촉식 체온계 확보, 방문판매업소 특별지도, 농축산분야 무자격 외국인 관리, 안심 해수욕장 예약시스템 이용 활성화 등을 면밀히 확인해 대비에 나서기로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20127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