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전국 곳곳 집단·산발적 감염…코로나19 신규확진 42명,지역발생 30명·해외유입 12명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29 16:10:16

    -누적확진자 1만2757명, 사망자 282명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국내에서도 전국 곳곳에서 집단적, 산발적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29일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40명 초반대로 내려오면서 전날 보다 줄었지만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퍼지고 있고 광주·전남에서도 주말과 휴일 이틀 동안 10여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불안정한 상황이다.여기에 해외유입 사례도 연일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이며 코로나19 장기화의 우려감을 키우고 있다.

    ▲ 일상 깊숙이 들어온 코로나. 29일 서울시청 인근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2명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누적확진자는 총 1만275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42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0명, 해외유입이 12명이다.지역발생 30명의 경우 서울 6명, 경기 14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21명이다. 그 외에 광주에서 3명이 새로 확진됐고 대구·대전 각 2명, 부산·전북에서 각 1명씩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과 경기 두 지역에 신규 확진자가 몰린 것은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경기 안양 주영광교회, 수원 중앙침례교회 등 교회 집단감염의 영향때문이다.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는 전날 낮 12시 기준으로 8명이 증가해 총 27명으로 늘어났고, 주영광교회는 7명이 늘어 누적 18명이 됐다. 신도가 9000여명에 달하는 중앙침례교회에서도 교인과 교인 가족 등 총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비수도권에서는 광주·전남과 대전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광주·전남의 경우 전날 5명이 추가로 확진돼 27, 28일 이틀 동안 광주와 목포에 사는 60대 자매 부부를 포함해 총 1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확진자 12명 중 5명은 검역과정에서 나왔다. 나머지 7명은 입국한 뒤 서울(1명), 경기(2명), 광주(1명), 전남(1명), 경북(1명), 경남(1명) 지역 자택이나 시설에서 자가격리중 확진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누적 282명을 유지했다.

    ▲ 세계 코로나19 현황 ©연합뉴스

    한편,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가 28일(그리니치표준시·GMT) 50만명을 넘겼다.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고 공식 발표한 지 6개월 만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집계 기준으로 미국에서 2만5793명이 목숨을 잃으며 압도적으로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 이어 브라질(5만7622명), 영국(4만3634명), 이탈리아(3만4738명), 프랑스(2만9781명), 멕시코(2만6648명), 인도(1만6095명), 이란(1만508명) 등에서 만명대 사망자가 발생했다.


    베타뉴스 이동희 기자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19935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