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SK, 수소시장 선점 본격화…청록수소 상업화 성공한 美모놀리스와 MOU 추진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10-14 09:47:31

    ▲ SK㈜ 장동현 사장과 모놀리스 CEO 로브 핸슨.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SK가 수소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투자전문회사SK(주)는 세계 최초로 청록수소 상업화에 성공한 미국 모놀리스와 합작법인을 설립했다고 13일 밝혔다. 청록수소는 메탄이 주성분인 천연가스를 고온의 반응기에 주입한 뒤 수소와 고체 탄소로 분해해 생산하는 수소다.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아 블루수소 등과 함께 친환경 청정수소로 분류된다.

    업계에 따르면 이날 SK(주)는 장동현 사장과 모놀리스 로브 핸슨 최고경영자(CEO) 등 양사 경영진이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합작법인 설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르면 내년 초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장 사장은 "SK와 모놀리스는 수소사업 공동 파트너로, 양사는 긴밀한 협력을 통해 청록수소를 SK 수소 생산 포트폴리오의 한 축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한편 탄소제로 고체탄소 사업 개발도 공동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핸슨 CEO도 "세계적 수준으로 청정수소 생산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SK와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2012년 설립된 모놀리스는 독자 개발한 반응기에 천연가스를 주입해 고순도의 청록수소를 생산하는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모놀리스는 지난해 6월 미국 네브래스카주에 세계 최초 청록수소 양산 공장을 완공했으며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상업화가 가능한 공정기술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모놀리스는 청록수소 생성 과정에서 타이어의 주성분인 카본블랙, 제철용 코크스, 전기차 배터리용 인조흑연 등으로 가공이 가능한 친환경 고체 탄소도 생산 중이다.

    SK㈜는 모놀리스의 기술력과 자사의 사업 역량을 결합해 청록수소와 고체 탄소 등 친환경 산업 원료 수요가 커지고 있는 국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모놀리스의 친환경 고체 탄소를 2차전지 인조흑연 음극재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도 진행하기로 했다. 음극재는 배터리 수명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소재로 현재 인조흑연과 천연흑연을 주원료로 생산된다.


    베타뉴스 곽정일 기자 (devine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