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SH공사, 가든파이브 툴동 5층 업무시설 일괄매각 계약체결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2-17 19:06:09

    ▲ 가든파이브 툴동 전경(동남권 전체주경 조감도) ©SH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가든파이브 툴동 상가 5층 업무시설을 일괄 매각했다.

    SH공사는 17일 공사가 소유하고 있는 가든파이브 툴동 5층 업무시설 총 273호를 일괄 매각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매각한 업무시설 규모는 총 계약면적 2만2,327.39㎡로, 매각 금액은 약 321억 원에 이른다. 이번 계약으로 가든파이브 툴동 공실률은 30.2%에서 18.1%로 대폭 낮아졌다.

    당초 가든파이브 툴동 5층은 ‘판매시설’ 용도로 매각이 진행됐다. 그러나 판매시설에 대한 수요 부족으로 장기간 공실상태로 남겨졌고, 가든파이브 활성화에 가장 큰 장애물로 꼽혔다.

    이와 관련 SH공사는 다양한 활성화 용역과 시장분석을 진행한 결과 업무시설의 경우 시장 수요가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 이에 해당 시설의 용도를 업무시설로 변경해 매각 활로를 모색했으며, 이번 계약을 통해 그 결실을 맺었다. 특히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으로 실물경제가 위축된 상황에서 이뤄낸 대규모 계약으로, 의미가 더욱 크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매각을 통해 가든파이브 툴동의 고질적인 공실문제를 효과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았다. 이를 계기로 가든파이브를 보다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며 “이번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수립, 공급을 지속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베타뉴스 유주영 기자 (boa@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