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포스코 무능이 중대재해 반복...노동 안전보건 대토론회 촉구”

  • 정순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7-14 15:36:40

    ©연합뉴스

    "포스코 답도 개선도 없이 사고만 더해...최정우 회장 나서야"
    6월 13일 포항제철소 화재사고 한 달 만에 또 광양제철소 추락 사망사고
    "죽음 막아야 한다는 절박함...중대재해 근절해야'

    [베타뉴스=정순애 기자] "2019년 시민단체가 선정한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이름을 올린 포스코. 올해도 이렇게 사고가 반복되면 또다시 수상자로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을 것입니다. 더 이상 책임경영과 안전경영만 외치는 헛구호 캠페인, 안전예산과 안전인력 증가만 발표하는 미봉책 언론플레이를 중단해야 합니다"

    전국금속노동조합(이하 금속노조) 등은 14일 논평을 통해 "포스코의 무능이 중대재해 반복의 원인이다. 이제는 최정우 회장이 나서야 한다"라며 "중대재해 근절을 위한 노동안전보건 대토론회를 제안"하며 이같이 밝혔다.

    금속노조 등의 논평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9시7분께 포스코 광양제철소 3코크스 공장에서 정규직 노동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철광석을 녹이기 위해 석탄을 가열하는 코크스 공정의 설비를 점검하던 중 8m 높이에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장 동료가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앞서 지난 6월 13일 포항제철소 소둔산세공장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하고 한 달 만에 광양제철소에서 사망사고가 났다. 지난달 26일 포항제철소 화재복구 작업중이던 노동자 1명이 다치는 사고가 있었다. 화재사고가 발생한 곳에서 북구작업 중 다치고 화재사고 이후에도 사망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금속노조는 "지금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포항제철소의 노동안전보건 시스템이 붕괴하고 있다"라며 "포스코에서 연이어 터지고 있는 사고가 그 전조증상이자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어 "금속노조와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는 그동안 지속해서 포스코의 노동안전보건 시스템 전면 개혁을 제안해왔다"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재난에 따른 포스코의 일방적인 비상경영이 강제 연차소진, 강제휴업, 인원감축, 부서 통폐합 등으로 집중되는 문제를 강력하게 규탄해왔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 현장은 일할 인원이 부족하고 노동강도가 높아지고 있다. 고용불안, 안전불안, 사고폭증으로 원하청 노동자들은 지쳐가고 있다. 위험요소를 점검하고 대처하기 힘든 상황으로 노동자를 내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2019년 포스코는 시민단체가 선정한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이름을 올렸다. 올해도 이렇게 사고가 반복되면 또다시 수상자로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을 것이다. 상식이 있는 기업이라면 이 정도 상황에 닥쳤을 때 안전담당 임원을 사퇴시키고 대표이사가 사과문을 직접 낭독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나 "여전히 포스코 임원진은 뒤로 발뺌하기 바쁘고 “재해자 책임”만 앵무새처럼 되내이고 있다"라며 "포스코는 답도 개선도 없이 사고만 더하고 있다. 노동자가 먼저고 노동자가 살아야 포스코도 살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제는 "최정우 회장이 나서야 한다. 더 이상 책임경영과 안전경영만 외치는 헛구호 캠페인, 안전예산과 안전인력 증가만 발표하는 미봉책 언론플레이를 중단해야 한다. 금속노조는 포스코 노동안전시스템 붕괴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며 근본적인 변화를 위해 힘을 모을 것이다. 이것이 포스코에서 일하는 모든 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최선의 길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6월18일 노동안전보건 대토론회 제안을 포스코에 다시 한번 촉구했다.

    금속노조 등은 "포스코의 노동재해와 안전사고 근절, 사전예방과 사후대책 마련을 위한 토론회가 필요하다. 토론회는 포스코 노사를 기본으로 노동안전보건분야 전문가가 참여해서 실질적 내용에 집중할 것이다. 포스코와 최 회장이 그동안 강조했던 것처럼 ‘안전이 무엇보다 최우선’이라면 포스코가 지금 당장 토론회를 수용해야 한다. 자신이 있다면 거부할 이유가 없다"라며 현 위기를 극복하고 반복되는 중대재해의 고리를 끊기 위해 제안한 노동안전보건 대토론회를 거듭 촉구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