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유통구조 혁신 이마트, '초저가 감자'로 코로나19 극복 이어가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7-13 10:40:35

    ▲ 햇감자.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유통 구조 혁신을 통한 `초저가`마케팅으로 소비자와 본사 수익을 모두 올리는 이마트가 이번엔 `초저가 감자`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다.

    이마트는 오는 16일부터 일주일 동안 올해 처음 수확한 `햇 수미감자` 2kg을 1,980원에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달 이마트 감자 평균 가격은 2kg당 5,980원이었다.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구미에서 200톤, 영주에서 200톤, 부여에서 400톤을 확보했다. 지난달 이마트 감자 판매량이 약 350톤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약 두 달 치 분량인 셈이다.

    주목받는 지점은 바로 가격이다. 지난달에 비해 약 66% 저렴한 가격에 감자를 팔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감자가 가장 맛있다는 햇감자의 가격을 절반 이상 저렴하게 공급하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관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 같은 가격에 팔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이마트는 ▲장마·폭염을 계산한 수확 시기 조절 및 유통 ▲선별 단계 축소를 통한 생산비용 감액 ▲과거 감자 매입 데이터 분석을 통한 파종·수확 시기 조절 등을 꼽았다.

    보통 감자는 장마, 폭염이 오면 신선도가 낮아지고, 썩는 비중이 높아져 선별 비용이 많이 증가하는데 이마트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장마의 시기에 맞춰 파종 및 수확 시기를 조정한 것이다. 올해의 경우 무더위와 이른 장마가 이어지면서 이마트는 파종과 수확 시기를 앞당겼다.

    풀셋(FULL-SET)매입을 통한 감자 선별 및 물류단계 감소도 가격 인하에 한 몫 했다. 풀셋매입이란 신선도와 맛의 차이는 없지만 사이즈 및 불규칙한 모양으로 인해 외면받던 못난이 상품까지 통째로 매입하는 방식을 말한다.

    이마트의 이 같은 유통구조 혁신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힘든 농가와 식료품 업계 모두 윈윈하는 전략으로 각광받는 모습이다.

    이마트 채소 담당자도 풀셋 매입을 통해 물류, 선별단계를 획기적으로 줄여 가격을 크게 낮출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신선도는 극대화하고 가격은 최소화하는 대형마트 업의 본질에 맞게 다양한 상품에 유통 혁신을 접목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이마트의 행보가 눈길을 끄는 것은 이 같은 유통구조 혁신의 바람이 동종업계에도 불어닥칠 것이라는 예측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베타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마트가 저렇게 움직이면 다른 마트들도 경쟁을 위해 비슷한 행동을 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결국 소비자가 더욱 싸면서도 품질은 좋은 물건을 받게 되는 것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