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빗썸, 지난해 당기순이익 372억 ‘흑자 전환’

  • 조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4-06 11:45:49

    © 빗썸코리아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빗썸코리아(대표 최재원)가 지난해 매출액 1,446억원, 영업이익 677억원, 당기순이익 372억원을 기록하며 2018년 당기순손실 2057억 이후 1년 만에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빗썸코리아는 이에 대해 최재원 빗썸코리아 대표가 지난해 고객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최우선 목표로 거래플랫폼의 사용자환경(UI) 및 고객 응대 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왔으며 유통업체, 금융사 등 다양한 업계와 전략적 제휴 및 공동마케팅(Co-marketing)을 추진해 회원 기반을 꾸준히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내부 효율성 향상을 위해 정보기술(IT), 자금세탁방지(AML)에 집중 투자하고 사업부 중심으로 인력과 조직을 재편했고 1분기(1~3월)에는 전직지원 등을 통해 조직 효율화와 고정비 절감 등 비용 효율성을 제고했다고 전했다.

    또 원화(KRW)와 가상 자산으로 이원화 돼 있던 수수료 체계를 원화로 일원화해 자산관리 변동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고객의 거래 편의성 및 회계처리 투명성도 향상시켰다고 빗썸 측은 강조했다.

    다만, 국내외 암호화폐 시장의 전반적인 침체로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3916억원에서 1446억원으로, 영업이익은 2651억원에서 677억원으로 각각 감소했다.

    이에 대해 빗썸 측은 "2018년은 연초 급격한 시장 팽창으로 1월 한달 매출액이 연간 매출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던 비정상적인 상황으로 2019년 매출액과 직접 비교는 적절치 않다"고 평가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