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로나19에 '여의도 봄꽃축제' 취소…주말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 폐쇄

  • 박현정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4-03 17:18:40

    서울 대표 봄 축제인 '여의도 봄꽃축제'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취소된 가운데 서울시는 이번 주말(4일 토요일, 5일 일요일)과 다음 주 토요일(12일) 여의도 한강공원 제1∼4주차장을 폐쇄하고 진·출입구 6곳에 차단시설을 설치한다.

    벚꽃 개화 시기에 상춘객이 몰려 코로나19가 퍼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내린 조치다.

    ▲ 작년 4월 벚꽃이 핀 서울 여의도 윤중로에서 시민들이 봄을 즐기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취소됐다.©(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영등포구청과 함께 차량 및 시민통제구역인 여의서로 주변과 한강공원 진·출입로 15개소를 폐쇄하고 홍보물 부착 및 관련 시설물을 설치해 한강공원 시민이용을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한강공원 내 그늘막(텐트) 설치를 예년보다 1개월 늦은 4월 30일까지 집중 단속하고 설치 금지를 계도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여의도 벚꽃축제는 취소됐으나, 3월 넷째주 공원 이용객은 지난해 111만9000명에서 올해 약 28% 증가한 143만4000명을 기록했다. 봄을 맞아 갈 곳이 없는 젊은 층과 가족동반 나들이객의 방문이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