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산업硏 “친환경차 보급 확대 위해 규제 최소화”


  • 정수남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7-30 04:26:42

    정부가 친환경자동차 보급 목표를 정하기보다 관련 규제를 배출가스규제 중심으로 최소화 하면 보급은 자동차 업체들이 도맡아 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산업연구원은 ‘친환경자동차 정책의 평가와 개편 방향’ 보고서를 통해 정부는 다양한 정책 발표 시마다 보급 목표를 설정하는데, 정부가 특정 환경 수준을 유지하기 위한 자동차의 조합을 정확히 예측해서 목표를 정한다는 것은 쉽지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30일 밝혔다.

    기아차 레이 전기차.

    보고서는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 등 환경 개선을 위해 자동차 부문이 부담해야 할 오염물질 감축 목표를 명확히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규제를 시행하되 친환경차 보급 자체는 업체들이 알아서 하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현재 친환경차 보급 관련 규제에 대해 내용은 다소 다른데 목적은 유사해 중복 규제라는 비판이 존재하고, 다양한 친환경차 정책이 서로 연계성을 가져야 하지만 그렇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환경 개선이라는 목적에 부합한다면 규제의 종류를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세계적으로 가장 보편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규제 제도는 업체당 판매차량의 평균 배출가스규제”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친환경차 보조금 지원 조건을 친환경차 기술 수준 등에 맞춰 세분화하고, 대당 지원 규모를 낮추는 대신 지원 대상을 모든 구매자로 설정해 기업이 차량 생산비용과 환경규제비용 등을 고려해 판매를 확대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베타뉴스 정수남 (perec@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88792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