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애플, 아이폰 스크린 흠집 자가 진단 특허 신청

  • 박은주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02-18 00:39:22

    차기 아이폰의 스크린에는 흡집이나 스크래치를 자가 진단하는 기능이 탑재될 전망이다.

    미 애플 전문 매체인 애플 인사이더(Apple Insider)는 애플이 아이폰 스크린에 난 금이나 흠집, 스크래치를 감지해 유저에게 알려주는 자기 진단 기술 특허를 최근 출원한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커버 글라스 파손 감지'란 이름의 이 기술은 지난 2015년 8월 출원된 특허로, 아이폰의 각종 센서가 스크린의 미세한 흠집이나 금 등을 검출해내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검출 방법은 스크린에 내장된 터치 센서나 소형 진동기로 진동을 부여했을 때의 반응 변화, 빛의 반사율 변화 등이 있다.

    이미지 출처 : 애플 인사이더

    아이폰은 스크린의 손상이 감지되거나 손상 부위와 손상에 의해 사용할 수 없게 된 센서가 있으면 이 내용을 유저에게 알리게 된다.

    이 진단은 예를 들어 아이폰을 바닥에 떨어트렸을 때 등 이동이나 본체에 닿는 강한 힘을 감지했을 때 시작되는 것으로 상정되어 있다.

    최근 각종 매체들은 차세대 아이폰에 스크린에 지문 센서와 얼굴 인식 카메라 등이 내장될 것이란 의견을 내놓고 있다. 따라서 이 스크래치 자가 진단 기술은 그만큼 중요한 분야이자 과제가 될 전망이다. 


    애플 인사이더는 이 특허가 아직 출원 단계로 제품화까지는 얼마나 시간이 걸릴 지 모르지만 실용적인 기술인 만큼 가까운 시일 내에 탑재가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이미지 출처 : 애플 인사이더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