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겉은 바삭, 속은 폭신” 오리온, 프랑스 정통 디저트 ‘마켓오 다쿠아즈’

  • 김순덕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18 07:38:22

    - 아몬드 원물 19% 함유, 맛과 품질 업그레이드해 5년 만에 재출시
    - 다쿠아즈 특유의 식감 강화

    ▲ 오리온 ‘마켓오 다쿠아즈’ 제품 이미지

    오리온에서 맛과 식감을 업그레이드한 ‘마켓오 다쿠아즈’를 5년 만에 재출시 했다.

    최근 젊은 여성들을 중심으로 디저트 트렌드가 일면서 다쿠아즈, 마카롱 등 프랑스 디저트가 각광 받는 가운데, 오리온에서 맛과 식감을 업그레이드한 ‘마켓오 다쿠아즈’를 5년 만에 재출시 했다.

    오리온은 새로워진 마켓오 다쿠아즈는 19%에 달하는 아몬드 원물을 빵 반죽과 헤이즐넛 크림에 넣어, 겉은 바삭하고 속은 폭신한 ‘다쿠아즈’ 특유의 식감과 씹을수록 진하게 퍼지는 고소한 아몬드 풍미가 일품이라고 소개했다.

    다쿠아즈는 계란 흰자의 머랭(거품)으로 만든 프랑스의 대표적인 디저트다. 오리온은 지난 2007년 양산 제품으로는 처음으로 국내 제과시장에 다쿠아즈를 선보이며 대중화했으나, 2014년 생산을 중단한 바 있다.

    오리온은 고객센터,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한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재출시 요청에 힘입어 재생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9929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