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북

경주시,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절반의 성공”

  • 서성훈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16 08:45:29

    ▲주낙영 경주시장이 15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서성훈 기자

    경북 경주시에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가 들어선다.
     
    정부는 15일 경주시에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부산·울산 고리지역에 경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각각 설립키로 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중수로 분야의 원전해체기술개발과 인력양성 등을 담당할 (가칭)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는 국비 30%, 지방비 10%, 한수원 60%를 각각 분담, 설립될 예정이다. 올 하반기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결과에 따라 구체적인 사업규모가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국내 원전 30기(신한울 1, 2호기, 신고리 5, 6호기 포함)에 대한 해체작업이 진행되면 각 지역에 떨어지는 직접적인 경제적 효과는 전국 18조원 정도에 이를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원전 1기당 해체에 소요되는 비용은 1조원 정도이지만 원자력환경공단(방폐장)에 납입할 처분·검사비용 등 4천억원을 제외하면 6천억원 정도가 실제 원전지역에 경제적 낙수효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를 기준으로 보면, 전국적으로 예상되는 직접효과 중 지역별로는 경북이 8조 4천억원으로 가장 많고, 이 중 경주시의 경우 3조 6천억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경주시는 중수로해체기술원 건립비 외, 방폐물 반입수수료 2,773억원, 방사성폐기물 정밀분석 센터 건립비 등을 포함할 경우 지역에 미치는 경제적 효과가 최대 4조 이상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수로, 경수로) 전부를 유치하지 못해 아쉽지만 절반의 성공이었다. 해체연구소가 어디로 가는 것은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주 시장은 “원전해체산업 육성과 원자력안전의 종합R&D 허브 조성의 계기를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이어 “원전해체 전문인력 양성과 원자력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에너지과학연구단지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여, 시민의 안전과 지역발전은 물론 국가의 지속성장을 이끄는 중심축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성윤모 산자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전체가 아닌 중수로만 온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중수로 해체기술원이 많은 경제적 효과를 가져오는 측면이 있지만, 경수로 부문까지 유치하지 못한 지역민의 아쉬움이 크다”고 전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은 국내 최대의 원전 집적지로 정부의 일방적인 에너지 전환 정책에 의한 피해가 막심한 만큼 향후 정부에서 원자력 분야의 추가적인 사업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98355?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