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삼성증권 "1분기 고객 신규 해외자산 투자 1조원 육박"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4-04 10:10:33

    © 연합뉴스

    삼성증권[016360]은 올해 1분기 고객들의 신규 해외자산 투자금액이 9천500억원으로 지난 한 해 전체 금액(4천637억원)을 이미 넘어섰다고 4일 밝혔다.

    달러채권 등 금리형 자산 투자금액이 5천100억원으로 53.7%를 차지했고 주식형 자산 투자금액은 4천400억원으로 46.3%였다.

    지난해는 금리형 자산 투자 비중이 11.5%(536억원)였고 주식형 자산은 88.5%(4천101억원)였다.

    박태근 삼성증권 글로벌채권팀장은 "한미 간 금리 역전에 미국의 금리인상 가능성 축소로 국내보다 더 높은 금리를 기대할 수 있는 해외금리형 자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올해 초 달러채권 등 금리형 해외자산을 포트폴리오 형태로 편입하는 '해외투자 2.0 시대'를 선포하고 투자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9397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