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언어공유 플랫폼 직톡, 두나무 산하 람다256 ‘루니버스’ 합류

  • 전준영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3-19 13:28:47

    글로벌 언어공유 플랫폼 ‘직톡(ZIKTALK)’ 운영사 프론티가 두나무 자회사인 람다256의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인 루니버스에 합류한다고 19일 밝혔다.

    프론티는 지난해부터 람다256의 루니버스 프로젝트에 참여해 왔으며, 올해 1월 두나무와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

    직톡은 앱 사용자의 80%가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P2P 교육플랫폼으로 전문적인 튜터뿐 아니라 일반인도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지 자신의 모국어를 외국인들에게 가르칠 수 있다.

    현재 약 1,600여 명의 일반 및 전문 튜터가 영어와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등 8개 언어를 가르치고 있다. 직톡 사용자들은 미국과 일본, 필리핀 등 약 25개 국가에서 접속하고 있다.

    직톡은 루니버스의 블록체인 기술 도입으로 약 10만명의 직톡 사용자들에게 보다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튜터들이 수업 후 익월 기준으로 수업료를 지급 받았으나 블록체인 기술 도입으로 튜터들은 수입 후 실시간으로 코인을 지급받게 돼 수업료 출금 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든다. 또한 직톡은 기존에 발생하던 앱 결제(플랫폼 사업자) 수수료 등을 단계적으로 줄여갈 계획이다.

    직톡 운영사인 프론티 심범석 대표는 “직톡은 튜터의 대부분이 해외에 거주하고 있고 평균 통화 당 거래 금액이 평균 5달러로 소액거래가 자주 발생하고 있는 구조여서 암호화폐에 최적화된 서비스다”라며, “두나무의 서비스형 블록체인 서비스인 루니버스 도입을 통해 누구나 자신의 모국어를 통해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교육분야 글로벌 긱 이코너미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8770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