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NH농협금융, 지난해 당기순이익 1조2189억원…지주 출범 이후 최대

  • 이승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2-14 17:09:41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해 누적 당기순이익 1조2189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8598억원)대비 41.8% 증가한 규모로, 지주가 출범한 이후 최고 실적이다.

    실적 호조는 부실채권에 대한 충당금 규모가 지난해보다 크게 감소한 반면 이자, 수수료이익 등 영업이익이 증가한 결과라는 농협금융의 설명이다.

    같은 기간 신용손실충당금은 7355억원으로 22.1% 감소했다.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은 각각 7조9104억과 1조789억원으로 전년대비 9.9%와 4.5% 증가했다.

    농협금융의 실적 개선은 주력 자회사인 농협은행과 농협투자증권이 주도했다. 두 회사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2226억원과 3609억원으로, 모두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농협은행은 전년대비 87.5%, NH투자증권은 3.1% 증가했다.

    이번 실적은 농업·농촌 발전이라는 협동조합 금융기관 본연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약 4000억원에 달하는 농업지원사업비와 1000억원 이상의 사회공헌비를 지출하고도 거둔 성과라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전했다.

    농업지원사업비는 농협법에 따라 농협의 고유 목적사업인 ‘농업인 지원’을 위해 지주의 자회사가 농협중앙회에 매 분기 초에 납부하는 분담금이다. 지난해에는 3858억원을 부담했다. 이 중 농협은행은 2915억원, NH투자증권은 221억원 등을 부담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7429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