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5·18단체, ‘망언 3人 의원’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 촉구

  • 정영선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2-13 16:16:40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대책위원회’ 회원들이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정영선 기자 

    [베타뉴스= 정영선 기자] '폭동' '괴물집단'과 같은 망언에 분노한 5‧18 관련 단체가 국회를 방문해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자유한국당에서 제명할 것을 촉구했다.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대책위원회’ 회원들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은 세 치의 혀로 광주시민을 모욕하고 역사를 왜곡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즉각 제명하고, 오월영령과 대한민국 민주시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 한복판에서 자칭 국민의 대변자라는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차마 입에 담기조차 어려운 망언을 쏟아내며 5‧18민주화운동을 짓밟고 오월 영령들을 욕보였다"며 "광주시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일부 몰지각한 의원들이 보수세력을 결집하고, 자신들의 이해관계를 위해 지지세력을 모으려는 수단으로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는 작태를 두고만 볼 수는 없다”며 “이제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왜곡에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 윤리위원회는 국민의 대변자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망각하고 역사의 대오를 범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을 의원직에서 즉각 제명하라"며 "역사는 올바르게 기억되고 기록될 때 강한 힘을 갖는다. 더 이상 악의적 역사 왜곡과 민심 교란 해위가 재발되지 않도록 국회는 한국판 홀로코스트 부인 처벌법을 즉각 제정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7362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