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쌍용차 이중 회계조작 의혹…“국민감사 청구해야”

  • 정영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2-13 12:37:10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왼쪽 첫번째) 의원과 송치효씨 등 쌍용자동차 해직자들이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정영선 기자 

    [베타뉴스 =정영선 기자] 쌍용자동차가 회계조작을 해 대규모 정리해고를 했다는 점이 드러났다며 쌍용자동차 회계조작 국민감사 청구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의원과 송치효씨 등 쌍용자동차 해고자들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쌍용자동차 해고자들은 ‘쌍용자동차 회계조작 및 금감원의 방조’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왔다”며 “금융감독원이 2012년 쌍용차가 회계조작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쌍용차의 회계조작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했다는 점, 쌍용차 해직자와 국회를 상대로 회계기준을 왜곡해서 보고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쌍용차의 감사보고서를 작성한 안진회계법인은 2008년 11월 21일 중간회계감사 조사서에 '사업중단과 자산청산'을 이유로 5000억원의 유형자산 손상차손을 인식했는데, 이는 추정의 근거가 불충분해 추정치의 신뢰성이 의문시되는 경우에는 인식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재무회계 개념체계 문단139 위반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진회계법인은 2009년 3월 27일자 2008년 감사보고서에 앞서 규정을 위반해 작성된 중간감사조서를 기초로 5000억원의 손상차손을 인식했으며, 이는 재무회계 개념체계 문단64의 계속기업 가정 위반 소지가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감원은 쌍용차의 감사 보고서가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금감원은 금융시장 감독을 충실히 해야 하는 기구임에도 고도화된 기업가치의 계산과 관련해 외부의 접근이나 이해가 쉽지 않다는 회계 분야 특성을 악용해 쌍용차의 회계부정행위를 방기하고, 국회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에서도 전반적으로 사실을 왜곡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에 쌍용차 해직자들은 금감원을 피감인으로 하여 국민감사청구를 촉구한다"며 "감사를 통해 쌍용차의 회계조작 및 금감원의 방조 여부가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73476?rebuild=on